본문 바로가기

통영서 전지훈련 치른 베트남 박항서호, 호치민으로 출국

중앙일보 2019.12.22 10:34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2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DJ매니지먼트 제공=연합뉴스]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22일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출국하고 있다. [DJ매니지먼트 제공=연합뉴스]

 
베트남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 선수들이 경남 통영에서의 8박 9일 전지훈련을 마치고 베트남으로 출국했다.
 
22일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U-23 대표팀이 오전 김해국제공항을 통해 베트남 호찌민으로 떠났다. 다만 박 감독은 하루를 더 머문 뒤 23일 호치민으로 이동한다.
 
2019 동남아시안(SEA)게임에서 60년 만에 우승을 따낸 베트남 U-23 대표팀은 지난 14일 부산에 입국한 뒤 통영으로 이동해 전지훈련을 치렀다.
 
박 감독은 동남아시안게임을 치르면서 지친 선수들에게 재충전의 시간을 주고 부상 선수들의 치료를 위해 통영을 전지훈련지로 삼았다.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이 17일 경남 통영시 통영체육관에서 동계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항서 베트남 U-23 축구대표팀 감독과 선수들이 17일 경남 통영시 통영체육관에서 동계 훈련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통영에서 1차 전지훈련을 마친 베트남 대표팀은 호치민에서 2차 전지훈련에 나설 예정이다.
 
이어 박항서호는 호치민에서 전술 훈련에 집중한 뒤 내년 1월 3일께 2020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이 열리는 태국으로 이동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내년 1월 태국에서 열리는 U-23 챔피언십을 준비하는 박항서호는 조별리그 통과를 1차 목표로 세웠다. 베트남은 조별리그 D조에서 북한·요르단·아랍에미리트(UAE)와 겨룬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