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용철의 마음 풍경] 시간이 멈춘 동네

중앙일보 2019.12.22 01:01
판교에 가면 탕수육에 짬뽕을 먹자 
딱딱 밀가루 반죽 수타 소리에 깜놀 마라
주문 같은 거 하지 마라 혼난다
할머니 주는 대로 먹어야 한다
 
동네는 최소 두 바퀴는 돌아라
소걸음으로 장터도 가고 정미소도 가라
사진관 주조장 옥산집 간판도 정겹다
겨울 햇살에 메주도 익어가더라
촬영 정보
충남 서천군 판교. 충청 지역에선 논산과 더불어 큰 장이 섰던 그곳은 추억여행을 하기에 좋은 곳이다. 렌즈 24~70mm, iso 200, f 7.1, 1/80초.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