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옛 광주교도소 신원 미상 유골서 구멍 뚫린 흔적 발견”

중앙일보 2019.12.20 21:41
법무부는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공동묘지 일원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성이 있어 보이는 유골 40여기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전날 작업 과정에서 발견된 유골의 모습. [연합뉴스]

법무부는 옛 광주교도소 무연고자 공동묘지 일원을 발굴하는 과정에서 5·18 민주화운동과 관련성이 있어 보이는 유골 40여기를 발견했다고 20일 밝혔다. 사진은 전날 작업 과정에서 발견된 유골의 모습. [연합뉴스]

 
옛 광주교도소 부지에서 무더기로 발견된 신원 미상의 유골 일부에서 구멍 뚫린 흔적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5·18기념재단 등에 따르면 이날 옛 광주교도소 무연분묘에서 발견된 신원미상 유골 40여구에 대해 육안 감식을 벌였다.
 
감식에는 법무부와 검찰, 군, 의문사조사위, 경찰, 기념재단 관계자 등이 참여했다. 1차 육안 감식 중 2구의 두개골에서 구멍이 뚫려 있는 것이 발견됐다.
 
5‧18기념재단 관계자는 “현재 발견된 40여구의 유골 중 절반 정도만 1차 육안 감식을 벌였다”며 “구멍 뚫린 흔적이 발견된 유골에 대해서는 정밀감식을 통해 총상 여부 등을 확인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유골은 법무부 등이 지난 16일부터 옛 교도소 부지 내 무연분묘를 개장해 옮기는 작업을 하는 과정에서 발견됐다.
 
현장에서 발굴된 유골은 함평 국군통합병원에 안치됐다. 법무부는 국방부, 국립과학수사연수원과 협조해 1차 육안검사와 2차 DNA 검사 등을 통해 신원 확인 작업을 할 계획이다.
 
옛 광주교도소 부지는 1980년 5‧18 당시 계엄군이 주둔해 있으면서 전남 담양과 순천으로 향하는 차량과 시민에게 총격을 가해 수십 명이 희생된 곳이다.
 
이 때문에 이곳은 5‧18 당시 행방불명자들이 암매장된 장소일 가능성이 제기되기도 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