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세연 폭로 목적은 돈···유튜브 정지해야" 국민청원 등장

중앙일보 2019.12.20 16:07
[청와대 애플리케이션 캡처]

[청와대 애플리케이션 캡처]

최근 무분별한 폭로를 이어가고 있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가세연)'의 방송 정지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록됐다.  
 
20일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 따르면 “가세연 유튜브 방송 정지 방법이 없을까요?” 제목의 청원 글이 게시됐다.  
 
청원인은 최근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에 가세연이 자주 등장한다며 선정적인 이야기로 사람들을 자극하고, 관련 내용이 기사화해 알고 싶지 않은 내용이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등록된다고 말했다.
 
청원인은 “지속적으로 선정적인 내용을 이슈화하면서 논란을 만드는 것은 국민의 알 권리를 충족시키기 위함보다 조회 수를 늘려 돈을 벌 목적이라고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유튜브가 개인방송이긴 하지만 지나치게 선정적인 내용이나 정확하지 않은 내용으로 개인의 인권을 해친다면 제재를 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된 가세연은 강용석 변호사, 김세의 전 MBC 기자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이다.
 
최근 김건모 성폭행 의혹을 잇달아 폭로한 가세연은 18일 ‘충격 단독. 또 다른 연예인 성 추문 고발’이라는 제목으로 생방송을 진행했다.
 
김용호 전 연예부 기자가 출연한 이 날 방송에서 이들은 연예인에게 성추행을 당했다고 주장하는 여성과의 인터뷰 녹취 중 일부를 공개했다.
 
자신을 "유흥업소에서 일한 사람"이라고 소개한 여성은 성추행을 한 연예인이 "당시 '무한도전'에 나온 분"이라고 주장했다. 이에 김 전 기자와 강 변호사가 "바른 생활 스타일의 연예인"이라며 말을 보태며 논란이 일었다.
 
같은 날 유재석이 “난 아니다”라며 “늘 얘기하지만 선의의 피해자가 생기지 않았으면 하는 바람"이라고 명확하게 선을 그었지만 포털사이트에는 ‘무한도전’, ‘유재석’ 등 키워드가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온라인 커뮤니티 등에 가세연의 무분별한 폭로를 지적하는 의견들이 잇따라 게재된 데 이어 관련 국민청원도 등장한 것이다. 20일 등록된 청원은 오후 4시 기준 3800명 이상의 동의를 얻었다.
 
청원 마감인 내년 1월19일까지 20만 명 이상의 동의를 얻을 경우 해당 청원은 청와대 및 정부 관계자의 공식 답변을 얻을 수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