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맛있는 도전] 노년기 늘어나는 불면증 환자 … 수면 부족이 치매유발 확률 높여

중앙일보 2019.12.20 00:03 부동산 및 광고특집 4면 지면보기
수면의 질은 치매의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는 ‘일양꿀잠365’는 질 좋은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 아임스톡에스]

수면의 질은 치매의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는 ‘일양꿀잠365’는 질 좋은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 아임스톡에스]

최근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조사에 따르면, 2017년 ‘불면증’ 환자는 2013년 대비 48.3% 증가했다. 특히 60대 환자가 가장 많았으며, 2013년 대비 증가율이 높은 연령대는 80세 이상이었다.
 

일양약품

노년기의 불면증은 자는 동안 자주 깨서 다시 잠들기 힘들거나 깊이 잠들지 못하는 ‘수면유지장애’가 많다. 특히 충분한 시간을 잤는데도 아침에 일어나기 힘들거나 극심한 피로를 자주 느끼는 경우 ‘수면의 질’ 이 낮은 수면장애를 의심해 봐야 한다.
 
최근 연구에 따르면 수면의 질이 치매의 발병에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알츠하이머 치매는 뇌 신경세포에 베타-아밀로이드라는 단백질이 비정상적으로 쌓이면서 뇌 신경세포의 기능장애를 일으키며 발병한다. 따라서 깊은 잠을 자지 못하는 수면장애가 있는 경우 적절한 치료와 생활습관 개선으로 숙면하도록 노력하는 것이 치매 예방을 위해 중요하다.
 
최근 깊은 수면을 유도하는 작용기전이 밝혀진 소재가 있다. 제주 청정 해역 깊은 바다에서 나는 감태 추출물이다. 감태는 해양 폴리페놀의 일종인 ‘플로로타닌(Phlorotannin)’을 풍부하게 함유해 숙면에 도움을 주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잠이 쉽게 들지 않아 고민이거나 잠이 들어도 자주 깨서 불편함을 느끼는 경우, 특히 자도  자도 피곤이 풀리지 않는 경우처럼 수면의 질 개선이 필요한 사람에게 감태 추출물이 도움될 것으로 보인다. 숙면을 위한 감태추출물 선택 시에는 디엑콜30mg함유를 확인해야 한다.
 
수면의 질은 치매의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는 ‘일양꿀잠365’는 질 좋은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 아임스톡에스]

수면의 질은 치매의 발병에 영향을 미친다.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는 ‘일양꿀잠365’는 질 좋은 숙면에 도움을 줄 수 있다. [사진 아임스톡에스]

일양약품㈜에서 잠 못 자는 성인을 대상으로 한 수면 제품 ‘꿀잠365’ 를 출시했다. ‘일양꿀잠365’는 감태 추출물을 주원료로 하고, 홍경천추출물·테아닌 등을 함유해 질 좋은 숙면과 함께 스트레스 완화, 피로 해소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수면장애로 고통받고 있다면 부작용 걱정 없는 자연유래 성분인 감태 추출물의 섭취를 통해 도움을 받을 수 있다.
 
일양약품㈜에서는 연말을 맞아 풍성한 추가 증정 이벤트를 한다. 오는 26일까지 전화(080-830-0303) 또는 홈페이지(www.ilyang365.co.kr)를 통해 ‘꿀잠365’를 주문하는 고객에 한 해 ‘꿀잠365’ 한 달 분을 더 제공한다. 여기에다 기억력·혈행·면역력에 도움을 주는 7중복합기능성 제품 ‘보령 원케어7’ 한 달 분도 함께 준다.
 
 
중앙일보디자인=김재학 기자 kim.jaihak@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