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美드하트 "방위비 분담금 50억 달러 요구 아니다" 내년 재협상

중앙일보 2019.12.18 21:14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미국대사관 공보원에서 내신 기자를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정치군사국 선임보좌관)가 18일 오후 서울 용산구 미국대사관 공보원에서 내신 기자를 대상으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한미 방위비 분담금 협상차 방한한 제임스 드하트 미국 국무부 방위비분담협상대표는 18일 미국이 한국에 요구하는 분담금이 50억 달러(약 5조8400억원)가 아니라고 주장했다.
 
드하트 대표는 이날 제11차 ‘한미방위비분담특별협정’(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를 마친뒤 서울 남영동 미국대사관 사무소에서 취재진과 만나 ‘미국의 요구액이 50억 달러’라는 보도와 관련해 “우리는 조정해 왔고 절충해 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합의하는 숫자는 처음 제안과는 매우 다를 것이며 현재 한국 측으로부터 듣는 것과도 다를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미국의 요구액이 50억 달러가 아니냐’고 재차 묻자 드하트 대표는 “그렇다”며 “협상에서 우리가 집중하고 있는 숫자가 아니다”고 답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말했듯 공정하고 공평한 분담은 한국뿐만 아니라 다른 동맹에도 요구하는 것”이라며 “한국이 지난 수십년 간 민주적‵경제적으로 발전한 만큼 더 많은 기여를 해야한다”고 강조했다.
 
드하트 대표는 “협상에서 우리 측 입장을 말하기보다 한국 측 입장을 듣는 데 주력했고, (요구를) 조정하고 타협했다”며 “정부에서도 타협을 찾을 수 있을 것이며 성공적인 결과를 낼 수 있다고 확신한다”고 했다.
 
앞서 한미 대표단은 17일부터 이틀간 서울에서 11차 SMA 체결을 위한 5차 회의를 진행했다. 양측은 다음달 중 6차 회의를 열어 협상을 이어갈 예정이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