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황인범, 한일전 왼발 중거리포 선제골

중앙일보 2019.12.18 20:06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황인범이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18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동아시안컵 일본전에서 황인범이 선제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뉴스1]

 
황인범(밴쿠버)이 한일전에 왼발 중거리슛으로 선제골을 터트렸다.  
 
한국축구대표팀 미드필더 황인범은 18일 오후 7시30분부터 부산아시아드 주 경기장에서 열리고 있는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전반 27분 선제골을 터트렸다.
 
황인범은 김진수(전북)의 패스를 받아 아크 왼쪽에서 왼발 중거리슛을 쐈다. 공은 미사일처럼 날아 골망 왼쪽 구석에 꽂혔다.  

 
앞서 한국은 전반 9분 김민재(베이징 궈안)이 코너킥을 헤딩슛으로 연결했지만 크로스바를 맞고 나왔다. 또 전반 25분 한국 코너킥이 일본선수 맞고 또 골포스트를 맞았다.
 
한국은 전반 30분 현재 1-0으로 앞서있다. 한국은 나란히 2승이지만 골득실에 뒤진 일본을 꺾으면 대회 3연패를 이뤄낼 수 있다.
 
부산=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