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상회담 다가오자 日 스가 다시 "국가간 약속 지키라" 징용 압박

중앙일보 2019.12.18 19:27
 한·일 정상회담이 임박해 오면서 일본 정부가 또 “한국은 약속을 지키라”고 목청을 높이기 시작했다. 
  

지소미아 연장 이후 뜸하더니
"징용카드 들고와라" 압박인 듯
"정상회담, 현재 조정중"이라고도
11월 방일 한국인 65.1% 또 줄어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 일본 관방장관. [연합뉴스]

스가 요시히데(菅義偉)관방장관은 18일 오후 정례 브리핑에서 ‘문희상 국회의장이 발의한 징용 법안이 이번 정상회담에서 거론되느냐’는 질문에 “중요한 이웃인 한국이 먼저 국가와 국가간 약속을 준수해야 양국 관계가 건전한 관계로 되돌아 갈 것"며 "그 계기를 한국이 만들어야 한다”고 답했다.  
  
그는 “지금의 양국 관계는 여러 분야에서 어려운 상황”이라며 “징용문제를 비롯한 양국간 여러 과제에 대한 한국측의 현명한 대응을 요구하는 입장엔 변화가 없다”는 말도 했다.  
  
“국가간 약속을 지키라”는 발언은 아베 신조(安倍晋三)총리를 비롯한 일본 정부 관계자들이 그동안 줄곧 해오던 것이다. 
 
하지만 지난달 22일 한국정부가 지소미아(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종료 결정의 효력을 정지한 뒤 그 빈도가 현저하게 줄어들었다. 
  
스가 장관이 다시 이 말을 꺼낸 것은 징용문제 해결을 강하게 압박하는 동시에 “정상회담때 진전된 카드를 들고 나오라”는 메시지를 한국 정부에 전달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날 스가 장관은 문희상 법안 자체에 대해서는 “타국 입법부의 논의에 대해 코멘트 하지 않겠다”고 했고, "정상회담에 대해선 현재 조정중”이라며 말을 아꼈다.

  
한편 11월 한 달 동안 일본을 찾은 한국인 관광객의 수는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5.1% 줄어든 20만 5000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같은 달과 비교해 65.5% 줄어들었던 지난 10월의 감소폭과 비슷했다. 
 
한국 관광객 감소의 여파로 11월에 일본을 찾은 전체 외국인 관광객 숫자도 지난해 11월보다 0.4% 줄어든 244만1300명이었다. 10월에 이어 2개월째 감소추세다. 
 
지지통신은 “2개월 연속 감소는 동일본대지진의 영향이 남아있던 2012년 이래 7년반만”이라며 “중국과 대만 관광객이 늘었지만 한국인 감소분을 메우지 못했다”고 했다.  
 
통신은 그러나 “한국인 관광객 감소가 이어지고 있지만, 최근 한국 현지의 여행사들엔 일본 여행 예약이 들어오기 시작했다고 한다”며 ‘분위기가 바뀌었다’는 일본 정부의 기대를 전했다.  
 
도쿄=서승욱 특파원 sswo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