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정협, 축구 한일전 선봉…양날개 김인성-나상호

중앙일보 2019.12.18 18:39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한국 이정협이 패스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한국과 중국의 경기. 후반전 한국 이정협이 패스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정협(부산)이 축구 한일전 선봉에 선다. 양쪽 날개 김인성(울산)과 나상호(도쿄)가 출전한다.
 

오늘 오후 7시30분 동아시안컵 맞대결

한국축구대표팀은 18일 오후 7시30분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2019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챔피언십(동아시안컵) 3차전에서 일본과 맞붙는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남자부 한국과 중국의 경기. 김인성이 헤딩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15일 부산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린 2019 동아시안컵 남자부 한국과 중국의 경기. 김인성이 헤딩슛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파울루 벤투 감독은 최전방 공격수로 이정협을 내세웠다. 양쪽 날개에 발이 빠른 김인성(울산)과 나상호(도쿄)를 내세웠다. 공격형 미드필더로 황인범(밴쿠버)이 나서고, 수비형 미드필더 주세종(서울)과 손준호(전북)이 호흡을 맞춘다.
 
4-2-3-1 또는 4-1-4-1 포메이션 형태로 황인범과 손준호가 공수 연결고리 역할을 할 것으로 보인다. 
 
포백 김진수(전북)-김영권(감바 오사카)-김민재(베이징 궈안)-김태환(울산)이 골키퍼 김승규(울산)과 함께 최후의 저지선을 지킨다. 올해 K리그 MVP 김보경(울산)은 벤치에서 대기한다.
 
사실상 결승전이다. 한국(2승·승점6·골득실+3)은 일본(2승·승점6·골득실+6)과 최종전에서 이기면 대회 3연패를 이뤄낼 수 있다. 비기거나 지면 준우승이다.  
 
한국은 손흥민(토트넘) 등 유럽파가 빠지고, 일본도 내년 도쿄올림픽을 준비하는 23세 이하 선수들이 주축이다.
 
부산=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