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년 전 세상 떠난 아버지 뜻 이룬 네 딸, 고려대에 102억원 쾌척

중앙일보 2019.12.18 18:02
지난 10월 22일 고려대 본관에서 이뤄진 기부약정식. 왼쪽부터 고(故) 정운오씨의 외손자 이성원씨, 셋째 딸 정인선씨, 큰 딸 재은씨, 정진택 고려대 총장. 이날 둘째 딸 윤자씨와 넷째 딸 혜선씨는 다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사진 고려대]

지난 10월 22일 고려대 본관에서 이뤄진 기부약정식. 왼쪽부터 고(故) 정운오씨의 외손자 이성원씨, 셋째 딸 정인선씨, 큰 딸 재은씨, 정진택 고려대 총장. 이날 둘째 딸 윤자씨와 넷째 딸 혜선씨는 다른 일정으로 참석하지 못했다. [사진 고려대]

“돌아가신 지 30년이 지났는데 이제야 아버지의 꿈을 이루게 되네요. 살아계셨다면 올해 꼭 100세가 되실 텐데 아버지께서 가장 기뻐하고 계실 것이 분명합니다.”
 
30여년 전 세상을 떠난 아버지의 뜻을 이루기 위해 네 딸이 고려대학교에 100억원이 넘는 거액을 쾌척했다.  
 
고려대는 18일 “자수성가 사업가 고(故) 정운오씨의 네 딸 정재은·윤자·인선·혜선씨가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갈 융·복합 인재양성에 써달라며 기부금 102억원을 쾌척했다”고 밝혔다.  
 
고 정운오씨는 고려대 전신인 보성전문학교 상과를 1941년에 졸업했다.  
 
이후 가난에서 벗어나고자 노력한 끝에 한 호텔을 창업하는 등 자수성가했지만 1988년 12월 심장마비로 세상을 떠났다.  
 
고인은 생전에 ‘나라의 미래를 짊어질 인재들을 후원하겠다’는 뜻을 밝혀왔으나 갑자기 작고하면서 그 뜻을 이루지 못했다.  
 
이에 딸들은 아버지가 태어난 지 100년째가 되는 올해 기일을 앞두고 유산으로 남긴 사업체 매각 대금 중 102억원을 학교에 기부하기로 했다.  
 
이들은 지난 10월 고려대 본관에서 기부 약정식을 가지고 아버지 기일인 12월 17일 전까지 기부를 완료하기로 했다.  
 
이후 차근차근 기부를 실천해온 딸들은 최근 고려대에 총 102억원 기부를 마쳤다.  
 
딸들은 “아버지가 가장 기뻐하고 계실 것이 분명하다”며 “자신은 청빈하게 사시면서도 나라의 미래를 이끌 젊은이들을 후원하고자 하는 뜻을 늘 말씀하셨다”고 소감을 밝혔다.  
 
정진택 고려대 총장은 “고인의 고귀한 뜻이 가족 분들의 아름다운 나눔으로 꽃 피울 수 있게 되어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향후 4차 산업혁명 시대를 이끌어 갈 창의융합 인재를 양성하는 데 기부금을 소중하게 사용하겠다”고 말했다.  
 
고려대는 고인의 이름을 딴 ‘정운오 기금’을 조성한 뒤 이공계 캠퍼스에 ‘정운오 IT·교양관’ 건립을 추진할 계획이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