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받칠 후속 개각 필요” 靑 기류…홍남기ㆍ강경화 출마가능성 여전

중앙일보 2019.12.18 17:21
문재인 대통령이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하면서 후속 개각에 대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청와대의 공식 입장은 “결정될 때까지는 아무 것도 정해진 것이 없다”는 것이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8일 기자들과 만나 개각 전망에 대해 “방향성이 있다기보다 결정을 하면 결과물이 있는 것으로, 인사에 대해 딱히 얘기할 게 없다”고 말했다. 하지만 내부적으로는 정 후보자 지명을 계기로 한 소폭 개각 가능성이 거론된다.
 
청와대의 한 참모는 “굳이 인사청문회 위험을 무릅쓰면서까지 총선 전에 개각해야 하느냐는 기류가 강했지만, 정 후보자 이름이 오르내리기 시작한 무렵부터 개각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온다”고 전했다. 청와대 고위 관계자도 전날 정 후보자 지명 직후 후속 개각 가능성에 대해 “당에서 요구하고 거론되는 본인이 동의하면 문재인 대통령은 언제든 출마하라고 하실 것”이라고 말했다.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김경록 기자

국무총리 후보자로 지명된 정세균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 참석해 있다. 김경록 기자

실제로 이번 개각은 총선과 불가분의 관계다. 인사청문회는 수세적 변수로 ‘조국 트라우마’가 작용하지만, 전문성과 대중성을 지닌 새 피는 공세적 카드다. 현재 내각에 있는 장관의 경우 국회로 돌아갈 이들과 새로 진입할 후보군으로 나뉜다. 여권 안팎의 얘기를 종합하면 돌아갈 이들, 즉 현역 지역구 의원 출신 장관인 유은혜 교육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 진영 행정자치부 장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은 총선 출마 가능성이 희박하다. 각각 경기 고양시가 지역구인 유 장관과 김 장관은 문 대통령이 직접 지시한 교육개혁과 최근 논란을 키운 집값 대책 등 끝까지 챙겨야 할 과제가 무겁다. 진 장관과 박 장관은 입각 8개월로, 사실상 불출마를 전제로 장관직을 맡았다는 게 정설이다.
 
반면, 여의도로 신규 입성할 장관들의 경우 본인 의사와 관계 없이 이름이 계속 오르내린다. 전문성을 인정받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나 인지도가 높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대표적이다. 실제로 이들의 출마 가능성은 여전히 살아 있다고 한다. 여권 고위 관계자는 “당에서 현역 불출마 지역구와 경쟁자 등의 윤곽이 잡힌 뒤부터 본격적인 논의가 시작될 것”이라며 “출마자의 공직 사퇴 시한인 내년 1월 16일까지는 아직 시간이 있다”고 말했다.
 
후속 개각이 있을 경우 장관 제청권을 누가 행사할지도 관심이다. 정 후보자가 총리로 임명된 뒤 함께 일할 장관 후보자를 제청하는 그림이 바람직하지만, 국회 상황에 따라 인사청문회와 표결이 뒤로 밀릴 가능성도 있다. 이에 대해 청와대 관계자는 “개각 속도가 빨라질 경우, 이낙연 총리와 정 후보자가 충분히 상의한 뒤 이 총리가 문 대통령에게 제청하는 방안도 문제될 건 없다”고 말했다.
 
권호 기자 gnom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