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총리실 압수수색···'김기현 첩보' 만든 사무관 자료 확보

중앙일보 2019.12.18 10:59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청와대와 경찰의 '하명수사·선거개입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 첩보 생산 과정을 추적하기 위해 국무총리실을 압수수색에 나섰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김태은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9시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4층에 있는 국무총리실 민정실에 검사와 수사관 10여 명을 보내 문모(52) 사무관의 업무 관련 기록과 PC 하드디스크 등을 확보하고 있다. 
 
문 사무관은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행정관으로 근무하던 2017년 10월 송병기(57) 울산시 경제부시장으로부터 김 전 시장 측근들 비리 의혹을 제보받아 첩보 문건을 생산했다. 
 
검찰은 송 부시장의 최초 제보 문건을 문 사무관이 가공한 정황을 포착하고 이날 압수한 증거물을 토대로 구체적인 경위를 파악할 방침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