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北 설득 못한 비건, 비행기 방향 튼다···일정에 없던 中 방문

중앙일보 2019.12.18 08:20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후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 대북 특별대표인 스티븐 비건 국무부 부장관 지명자가 16일 오전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회담을 마친 후 약식 회견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미국 국무부는 17일(현지시간)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특별대표 겸 부장관 지명자가 19∼20일 이틀간의 일정으로 중국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날 국무부는 “비건 대표의 이번 방중 목적은 북한에 대한 국제적 단결 유지 필요성을 논의하기 위해 중국 당국자들을 만나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당초 공개된 비건 대표의 이번 아시아 방문 일정은 한국과 일본을 찾는 것이었다.
 
전날 중국과 러시아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 대북 제재 완화를 요구하는 결의안 초안을 제출, 대북완화를 위한 행동 개시에 나선 가운데 중·러의 대북공조 이탈을 막기 위해 전격적으로 방중길에 나서게 된 것으로 보인다.
 
앞서 비건 대표는 지난 3월 방중, 카운터파트 쿵쉬안유 당시 외교부 부부장 겸 한반도사무특별대표를 만난 바 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