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뉴욕의 쇼크' 대로변서 16세 소녀 납치…경찰, 현상금 걸고 공개수배

중앙일보 2019.12.18 05:33
뉴욕경찰이 공개한 납치 피해자 캐롤 산체스와 범행 차량의 모습. [사진 뉴욕경찰 트위터 캡처]

뉴욕경찰이 공개한 납치 피해자 캐롤 산체스와 범행 차량의 모습. [사진 뉴욕경찰 트위터 캡처]

 
16세 소녀가 미국 뉴욕 브롱크스의 대로변에서 차량으로 납치되는 사건이 발생했다.  
 
1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를 비롯한 미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16일 밤 11시 20분께 뉴욕 브롱크스의 이글 애비뉴와 156번가 도로변에서 16세 소녀가 납치돼는 일이 발생했다.
 
이 사건은 도로변에 설치된 CCTV에 범행 당시의 상황이 비교적 생생히 담겼다.
 
이날 어머니와 함께 인도를 걷고 있던 캐롤 산체스(16) 옆으로 차 한 대가 멈춰 섰다. 그리고 곧바로 차량에서 두 명의 남성이 내려 느닷없이 산체스를 차량으로 끌고 들어갔다.
 
산체스의 어머니는 딸을 구하기 위해 차량에 달려들었지만 용의자들에 의해 바닥으로 밀쳐졌다. 용의자들은 약 20여초 만에 산체스를 차량에 태우고 사라졌다.
 
NYT는 차량에 총 4명의 남성이 타고 있었고, 차량에 내려 산체스를 납치한 2명의 남성은 20대로 보인다고 전했다.
 
경찰은 범행에 사용된 차량을 베이지색 세단으로 추정했다. 다만 용의자들의 정확한 범행 동기는 알려지지 않았다.
 
뉴욕 경찰은 범행 장면이 담긴 CCTV 영상을 트위터에 공개하고 공개 수배에 나섰다. 용의자들에 대한 정보 제공에 2500달러(약 291만원)의 현상금도 걸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