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 내일 고향 군산서 출마회견

중앙일보 2019.12.18 00:05 종합 12면 지면보기
김의겸

김의겸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이 19일 21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가질 예정이다. 민주당의 한 관계자는 17일 “김 전 대변인이 고향인 전북 군산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군산 지역 총선 출마를 공식 선언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사무실로 쓸 건물 내부공사
여당 지역위원장과 경선 치러야

김 전 대변인은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한 소식이 전해지면서 출마 가능성이 꾸준히 거론돼 왔다. 김 전 대변인은 신문사 기자 시절인 2004년 민주당의 전신인 열린우리당에 입당했다가 몇 달 만에 탈당했었다.
 
김 전 대변인은 최근 군산시 수송동 상가 건물 2~3층의 임대계약을 마친 뒤 사무실로 사용하기 위해 내부 인테리어 공사를 벌이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기도 했다. 이 사무실은 칸막이 등 내부시설 공사를 거쳐 17일 대부분 마무리됐다고 한다. 김 전 대변인은 이 사무실에서 차로 10분 내 거리에 있는 한 아파트에 전세계약도 했다.
 
김 전 대변인은 또 군산에서 활동 중인 신영대 민주당 군산시 지역위원장에게 “출마하게 됐다. 미안하다”며 출마 의사를 전했다고 한다. 김 전 대변인은 민주당 군산 후보 자리를 놓고 신 위원장과 당내 경선을 치러야 한다.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페이스북을 통해 “청와대 대변인 시절 매입해 물의를 일으켰던 서울 흑석동 집(상가주택)을 매각한다. 매각한 뒤 남은 차액은 전액 기부한 뒤 그 내역을 공개하겠다”고 밝혀 총선 준비에 들어갔다는 해석이 나왔다. 이 글을 올린 뒤 실제 집이 팔렸는데 매각 금액은 34억5000만원에 이른 것으로 전해진다. 지난해 7월 매입 가격은 25억7000만원이었다. ‘전액 기부’ 의사를 밝히긴 했지만 산술적으로는 1년 5개월 만에 8억8000만원 정도의 차익을 올린 셈이다.
 
김 전 대변인은 최근 라디오 인터뷰에서 향후 진로와 관련해 “ 제가 쓰임새가 남아 있느냐가 근본적 고민이다. 쓰임새가 남아 있다고 생각하는 분들이 계시면 주위 분들과 고민한 뒤 결과를 말씀드리겠다”고도 했다.
 
김형구 기자 kim.hyounggu@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