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빅데이터도 확인한 ‘월드 클래스’ 흥민

중앙일보 2019.12.18 00:03 경제 6면 지면보기
손흥민(27·토트넘)의 월드 클래스 경쟁력은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국제축구연맹(FIFA) 산하 국제스포츠연구센터(CIES)가 17일 경기력 정밀 분석을 통해 손흥민을 토트넘 홋스퍼의 전반기 최우수선수(MVP)로 선정했다.
 

CIES 유럽 5대 축구리그 분석
82점으로 토트넘서 최고 점수
전체 1위는 92점 리오넬 메시

CIES 유럽 5대 축구리그 분석

CIES 유럽 5대 축구리그 분석

CIES가 공개한 유럽 5대 축구리그(스페인, 잉글랜드, 이탈리아, 독일, 프랑스) 소속 선수들의 경기력 분석 결과에 따르면 손흥민은 환산점수 82점(100점 만점)으로 토트넘 선수 중 최고점을 기록했다. CIES는 7월1일부터 이달 10일까지 유럽 5대 리그 경기에 출전한 선수의 데이터를 전수 분석해 개개인의 경기력을 수치화했다. 축구 통계 전문업체 옵타와 손잡고 ▶볼 소유권 회복 ▶볼 배급 ▶돌파 ▶득점 기회 창출 ▶슈팅 ▶상대 공격 저지 등 6개 부문에서 선수별 경기력을 평가한 뒤 가중치를 적용해 점수를 매겼다.
 
손흥민은 득점 기회 창출 부문에서 85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돌파(78점)와 슈팅(73점) 점수도 상대적으로 높았다. 미드필더와 수비수 영역인 볼 배급(55점)과 볼 소유권 회복(10점), 상대 공격 저지(10점) 점수는 낮았다. 성적 가중치는 -1%를 적용받았다. 델리 알리가 77점으로 팀 내 2위였고, 해리 케인은 75점이었다.
 
CIES는 개인별 점수에 팀 경기력에 미친 영향력 점수를 더해 팀 별로 한 명의 MVP도 선정했다. 개인 점수 1위와 MVP가 꼭 일치한 건 아니다. 토트넘에선 손흥민은 MVP로도 선정됐다. 유벤투스(이탈리아)의 경우 최고점을 받은 선수는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90점)였지만, MVP로는 85점의 미랄렘 피야니치(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가 뽑혔다.
 
올 시즌 손흥민의 활약은 ‘월드 클래스’라는 수식어를 붙이기에 부족함이 없다. 리그와 컵대회, 클럽대항전을 합쳐 21경기에서 19개의 공격포인트(10골·9도움)를 기록하고 있다. 네 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21-18-20-10)을 기록하는 등 기복 없이 꾸준한 활약을 보여주고 있다. 시즌 도중 감독이 마우리시오 포체티노(아르헨티나)에서 조세 모리뉴(포르투갈)로 바뀌면서 팀의 전술적 색채가 바뀌었어도, 변함없는 활약을 이어가고 있다.
 
CIES는 10일 유럽 35개 리그 소속 선수 전체의 경기력 분석 결과도 발표했는데, 손흥민을 이때도 유럽 톱클래스 선수로 분류했다. 평점 337점으로 유럽 리그 전체 선수 중 17위, 프리미어리그 소속 선수 중 7위에 올랐다. 토트넘 선수 중 가장 점수가 높았다. 수비수 토비 알데르베이럴트(329점)와 델리 알리(328점)가 뒤를 이었다.
 
예상 이적료도 톱 클래스다. 유럽 축구 통계 전문사이트 트란스퍼마르크트는 이달 손흥민의 시장 가치를 8000만 유로(1045억원)로 평가했다. 프리미어리그 등록 선수 460명 중 19위다. 토트넘에서는 해리 케인(1억5000만 유로), 델리 알리, 크리스티안 에릭센(이상 9000만 유로)에 이어 4위다.
 
유럽 5대 리그 경기력 평가 전체 1위는 스페인 프로축구 FC바르셀로나의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가 차지했다. 92점으로 유럽 5대 리그 선수 중 가장 높다. 수비 지표인 볼 소유권 회복(10점), 상대 공격 저지(10점) 점수는 낮았지만, 슈팅과 돌파, 득점 기회 창출 등 공격 지표는 모두 99점을 받았다. 미드필더 지표인 볼 배급 부문은 78점이었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