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주광덕 "靑에 깔린 경찰 내부망으로 김기현 수사 보고 정황"

중앙일보 2019.12.15 19:40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황교안 대표의 기자회견 때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15일 국회 로텐더홀 농성장에서 황교안 대표의 기자회견 때 발언하고 있다. 변선구 기자

주광덕 자유한국당 의원이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과 관련, “청와대 파견 경찰관이 (경내에) 깔린 경찰 내부망을 통해 울산경찰청의 수사 상황을 실시간으로 보고 받은 정황이 있다”고 15일 주장했다. 한국당 ‘울산시장 불법 선거개입 의혹’ 진상조사특위 위원장인 주 의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 국정농단 3대 게이트’ 기자회견에서 이같이 주장했다.
 
주 의원이 경찰 수사상황 보고용으로 활용됐다고 주장하는 내부망은 경찰의 업무용 통합포털시스템 ‘폴넷(PolNet)’이다. 경찰청이 주 의원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폴넷은 청와대와 국무총리실 등 경찰관 파견 7개 기관에 설치돼있다. 이명박 정부 때인 2009년 5월 19억8000만원을 들여 처음 구축됐다. 이후 박근혜 정부 때인 2016년 78억7000만원을 들여 개수했다.
 
주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폴넷에 포함된 메신저를 통해 (김 전 시장 사건을 수사하는) 울산경찰청 수사관이 청와대에 파견된 경찰관에게 수사 상황을 수시로 보고한 정황이 있다”며 “청와대의 하명 수사에 적극 활용된 것으로 의심된다. 내부망이기 때문에 정보 전달이 용이했을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선출직(공무원)은 청와대의 감찰 대상도 아닌데 사실상 직보된 것이다. 불법적으로 폴넷이 악용됐다는 합리적 의심이 든다”고 했다. 다만 주 의원은 폴넷을 통해 어떤 식으로 수사정보가 오갔는지 구체적인 설명은 하지 않았다. “검찰 수사로 밝혀질 내용”이라고 했다.
 
주 의원은 폴넷을 통한 보고에 청와대 의중도 반영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주 의원은 “청와대 설명과 달리 청와대가 먼저 요구해 수사진행 상황이 보고된 것으로 보인다.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이 수사 진행상황 보고를 인정한 횟수는 9차례지만 더 드러날 것”이라고 했다.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이 박형철 반부패비서관에게 첩보를 ‘봉투’에 담아 전달한 방식과 관련해서도 “하명수사 성격의 첩보는 봉투에 넣어서 문서 번호를 달지 않고 전달한다. 봉투를 넣는 방식은 청와대 의중이 포함됐다는 확실한 증거”라고 주장했다.
 
청와대는 이날 “청와대는 김기현 비리 첩보를 수집하지 않았고, 하명 수사도 없었다”고 거듭 선을 그었다.
 
이우림 기자 yi.woolim@joongna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