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졸부 유튜버에서 진정한 유튜버 되겠다” …박원순, 또 생방송 도전

중앙일보 2019.12.15 12:33
박원순 서울시장이 개인 유튜브 채널 ‘박원순TV’의 두 번째 생방송에 도전한다. 15일 오후 8시부터 한 시간 정도 방송한다. 박 시장은 개인 카카오톡채널 등을 통해 이런 소식을 전했다. 지난달 18일 유튜브 첫 생방송을 한 지 거의 한 달만이다.  
박원순 시장이 카카오채널 등을 통해 15일 유튜브 생방송을 알렸다.[박원순 카카오톡채널 캡처]

박원순 시장이 카카오채널 등을 통해 15일 유튜브 생방송을 알렸다.[박원순 카카오톡채널 캡처]

그는 카카오톡채널에서 “실시간 채팅하며 생방송으로 만나자”며 “졸부 유튜버에서 이제 진정한 유튜버가 되기 위해”라고 포부를 밝혔다. 그가 스스로를 ‘졸부 유튜버’라고 칭한 이유는 박원순TV 구독자수가 10여 일 사이에 34배 급증해서다. 과거 약 3000명 수준이던 구독자수는 현재 10만4000명에 이른다. 

15일 오후 8시 박원순TV 생방송
구독자 급증후 본격 유튜버 행보
“다른 유튜버가 출연 자청할 정도”

 
박 시장이 개인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건 2014년 2월이다. 초기 구독자는 600여명에 불과했다. 소셜미디어 등을 통해 적극 홍보하며 3000명 정도로 늘었다. 구독자수가 수직 상승한 것은 지난 10월 25일 김어준의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이후부터다.  
 
구독자수 증가로 자심감이 생긴 박 시장은 본격적인 ‘유튜버’ 행보에 나서고 있다. 서울시 관계자는 “첫 생방송의 동시 접속자수가 최대 1600명 정도되며 예상을 훨씬 웃돌았다”며 “이젠 박원순TV에 출연하고 싶다고 먼저 연락하는 유튜버들도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지난달 18일 개인 유튜브 첫 생방송을 진행했다. 유명 유튜버 대도서관, 황희두가 (왼쪽부터)이 이날 특별 출연했다. [박원순TV 캡처]

박원순 서울시장(가운데)이 지난달 18일 개인 유튜브 첫 생방송을 진행했다. 유명 유튜버 대도서관, 황희두가 (왼쪽부터)이 이날 특별 출연했다. [박원순TV 캡처]

하지만 유튜브 측이 구독자 10만명이 넘는 유튜버에게 주는 ‘실버 버튼’은 받지 못했다고 한다. 서울시 관계자는 “유튜브 정책상 정치인에겐 주지 않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지난달 15일 방송에선 풍성해 보이는 머리숱의 비밀을 공개하면서 머리에 헤어롤을 말기도 했다. 지난달 18일 생방송에는 유명 유튜버 대도서관, 박주민 국회의원(민주당) 등이 출연했다. 
 
15일 진행될 두 번째 생방송에서 박 시장은 실시간으로 올라오는 댓글 질문에 답을 할 예정이다. 서울시 주요 정책을 설명하고, 국회 상황에 대한 입장도 밝힌다. 이날 생방송에는 민주당의 김영호·정은혜 국회의원이 게스트로 출연한다. 
 
임선영 기자 youngcan@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