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독일계에 기독교 믿는데 정치적으론 유대교 적극 옹호, 왜?

중앙일보 2019.12.13 05:00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유대교를 '종교'가 아닌' 국적'으로 인정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 워싱턴DC 백악관 집무실에서 유대교를 '종교'가 아닌' 국적'으로 인정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한 뒤 이를 들어보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1일(현지시간) 유대교를 '종교'가 아닌 '국적'으로 해석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표현의 자유를 해칠 수 있다는 논란도 일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개의치 않는 분위기다. 유대인 측에 유리한 편파적 유권해석을 내리면서 트럼프 대통령의 극진한 '유대교 사랑'이 다시 한번 주목받고 있다. 재선이 걸린 2020년 대통령 선거를 앞둔 그로서는 유대인 커뮤니티를 의식한 조치라는 해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계 기독교 신자로, 사위인 재러드 쿠슈너가 유대교다. 맏딸 이방카도 쿠슈너와 결혼하면서 유대교로 개종했다. 이번 행정명령 서명식에서도 쿠슈너와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의 뒤를 지켰다.   
 

대학 내 反유대주의 흐름 저지 목적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에 서명한 행정 명령의 핵심은 유대교를 국적으로 보고, 유대인에 대한 차별이 인권법상 처벌의 대상이 될 수 있다는 것이다. 최근 이스라엘의 팔레스타인 정책에 대한 반감으로 미국 일부 대학에서는 '이스라엘에 대한 보이콧·투자철회·제재 운동(BDS)'이 벌어지고 있는데, 이를 막기 위한 법적 근거를 만들겠다는 계산이다.  
  
지난 9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예루살렘에 위치한 이스라엘 박물관을 함께 방문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9월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벤야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가 예루살렘에 위치한 이스라엘 박물관을 함께 방문한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1964년 제정된 미 민권법(Civil Rights Act)에는 연방정부의 재정지원을 받는 대학이나 단체 등은 인종, 피부색, 출신 국가에 의해 차별받아서는 안 된다. 이런 차별 행위에 대해 대학과 단체는 처벌을 해야 하며, 그렇지 않을 경우 연방정부는 재정 지원을 중단하거나 회수할 수 있다.  
 
이 차별의 조건에 '종교'가 없다 보니 미 대학과 단체들이 반유대주의 흐름에 강경하게 대응하지 않고 있다는 판단이다. 이번 행정명령으로 반유대주의에 뿌리를 둔 차별에 대해서는 민권법에 근거해 대응할 수 있게 됐다.
 
그러나 이를 두고 진보 성향 유대인 단체 등 일각에선 이스라엘에 대한 정당한 비판까지 억압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예루살렘'을 이스라엘 수도로 인정 '논란'  

 
주목할 점은 트럼프 대통령의 이러한 '유대교 편애적' 결정이 이번이 처음이 아니라는 것이다. 앞서 2017년 12월 트럼프 대통령은 '예루살렘 선언'을 통해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이 분쟁 중인 예루살렘을 이스라엘의 수도로 인정했다. 국제법상 예루살렘은 양국 어디에도 속하지 않는 지역이었으나, 트럼프 대통령이 유엔의 결의안까지 깨가며 이스라엘의 편을 들어준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5월 유대인모자인 '키파'를 쓰고 예루살렘 '통곡의 벽'을 찾았다. [AP=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2017년 5월 유대인모자인 '키파'를 쓰고 예루살렘 '통곡의 벽'을 찾았다. [AP=연합뉴스]

 
더 나아가 지난해에는 이스라엘 텔아비브에 있던 미국대사관을 예루살렘으로 이전하겠다고 선포하면서 그의 친유대교적 정책에 쐐기를 박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을 방문했을 때도 미국 현직 대통령으론 처음으로 유대 모자를 쓰고 통곡의 벽을 찾았다. 또 홀로코스트 추모관인 '야드 바셈'을 방문해 노골적으로 자신이 친유대교 성향임을 드러내기도 했다.  
 

독일계 트럼프는 왜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독일계 이민자 가정에서 태어난 독실한 기독교 신자다. 국적으로나 종교적으로나 친유대성향과는 거리가 멀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가 이렇게 유대교 지향적 행보를 보이는 것은 유대인이 가진 자금력과 표심을 잡기 위함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부동산 사업가였던 트럼프 대통령이 세계 자본을 주무르는 유대인들과 상대하면서 오랜 기간 그들의 영향력을 간파했고, 정치에 뛰어든 뒤에도 유대인그룹의 자금력과 표심을 잡기 위해 친유대적 행보로 구애하고 있다는 것이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대인 사위 재러드 쿠슈너(오른쪽) 백악관 선임고문과 결혼을 위해 유대교로 개종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왼쪽)의 모습.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유대인 사위 재러드 쿠슈너(오른쪽) 백악관 선임고문과 결혼을 위해 유대교로 개종한 트럼프 대통령의 딸 이방카(왼쪽)의 모습. [EPA=연합뉴스]

 
이번 행정명령에 대해서도 일각에서는 최근 트럼프 대통령이 연설에서 반유대주의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을 하면서 유대인 단체의 반발을 샀고, 이를 무마하기 위한 조치였다는 해석까지 나오고 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이스라엘 관련 모임 연설에서 "유대인들 대부분이 부동산 비즈니스에 종사하고 있다. 나는 잘 안다"고 말하며 "유대인은 대단한 수완가다. 좋은 사람들이라고는 할 수 없지만, 당신은 나에게 투표해야 한다. 선택지는 없다"고 말한 바 있다. 
  
그의 유대인 사위이자 백악관 선임고문인 재러드 쿠슈너도 이날 뉴욕타임스(NYT)에 직접 기고문을 보내 "트럼프 대통령이 미국 내에서도 반유대주의적 차별과 범죄에 대해서는 용납될 수 없다는 점을 강조한 것"이라고 강조하기도 했다.  
  
김다영 기자 kim.dayoung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