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월 300만원씩’ 조현범, 관계사 사장 바꾸며 비자금 조성

중앙일보 2019.12.12 21:43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 [연합뉴스]

조현범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 [연합뉴스]

조현범(47) 한국타이어앤테크놀로지(옛 한국타이어) 대표가 계열사 대표까지 교체하면서 회사 자금을 빼돌린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검찰이 국회에 제출한 공소장에 따르면 조 대표는 2008년부터 2017년까지 한국타이어 관계사이자 시설관리 업체인 S사의 자금 2억6000만원을 빼돌린 혐의(업무상 횡령)를 받고 있다.  
 
S사는 조현식 한국테크놀로지그룹 부회장(49) 등 조 대표 형제 4명이 지분 100%를 가진 회사다. 조 대표는 S사 총무팀장 A씨에게 매월 정기적인 부외자금을 만들라고 지시했다. 조 대표는 2008년 5월부터 2013년 2월까지 매달 300만원씩 61회에 걸쳐 1억7700만원의 돈을 만들어 차명계좌 등으로 넘겨받았다.  
 
그러나 2013년 3월 신모 당시 S사 대표(61)가 조 대표에게 “더 이상 부외자금을 만들기 어렵다”고 보고한 이후 비자금 조성 작업이 잠시 중단됐다. 그러나 조 대표는 그해 신 대표를 물러나게 한 후 2014년 1월 신모 신임 대표를 취임시켰다. 신임 대표는 매월 200만원의 부외자금을 조성했다고 한다.  
 
이밖에 조 대표는 납품업체에서 청탁금을 받은 혐의(배임수재)도 받는다. 조 대표는 납품업체로부터 챙긴 돈을 유흥업소 종업원 부친 명의 차명계좌 등으로 입금받아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조양래 전 한국타이어 회장의 둘째 아들인 조 대표는 1998년 한국타이어에 입사해 지난해 한국타이어 대표에 선임됐다. 2001년 이명박 전 대통령의 셋째 딸과 결혼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