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박지원 “4+1협의체, 선거법·공수처법 통과시켜 버리면 끝”

중앙일보 2019.12.12 21:36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박지원 대안신당 의원. [뉴스1]

대안신당 박지원 의원은 “4+1(더불어민주당, 바른미래당, 정의당, 민주평화당 + 대안신당) 협의체로 패스트트랙으로 지정된 선거법 개정안, 공수처법 등이 임시국회에서 통과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의원은 12일 TBS 김어준의 뉴스공장에서 선거법 등의 본회의 통과 전망과 관련해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지금 (범여권에) 강공을 하지만 4+1에서 패스트트랙(신속 처리 안건) 법안을 전부 통과시켜 버리면 끝”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박 의원은 “막아질 수가 없다”며 “이번 패스트트랙 끝나면 사실상 이번 (20대) 국회는 끝나는 것”이라고 했다.  
 
한국당은 선거법·공수처법을 저지하기 위해 필리버스터(무제한 토론)를 하거나 무더기 수정안을 제출해 의사 진행을 지연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그러나 더불어민주당이 바른미래당 당권파, 정의당, 민주평화당, 대안신당 의원들을 끌어모아 구성한 '다수연대'로 표결을 밀어붙이면 한국당이 막을 길이 없다는 주장이다.
 
박 의원은 선거법·공수처법을 표결에 부쳤을 때 4+1 협의체가 동원 가능한 찬성표가 166~168석으로 과반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4+1 협의체가 예산안을 표결하는 것을 보니 굉장히 단결이 잘 됐다”면서다. 
 
그러면서 “(선거법 표결 이후에는) 바로 총선 정국으로 들어간다”며 “(선거법 개정 반대자 중에) 거의 많은 사람들이내년 5월 이후에는 만날 일이 없는 사람들”이라고 했다.  
 
박 의원은 한국당이 선거법 등 표결 처리를 지연시키기 위해 검토 중인 무더기 수정안 제출 방안에 대해 “당일에 수정안을 제출하면 토론을 못 하게 되어 있다”며 “(지난 10일) 예산 부수법안도 계속 수정안 내니까 반대 토론은 못 이어졌다”고 했다.  
 
예산안 처리 등에 강하게 반발하는 한국당 황교안 대표에 대해선 “당 대표가 된 지 거의 1년이 돼가는데 (국회에 있지 않고) 광화문, 대구, 부산, 청와대를 다니며 지금까지 한 일이 거의 없다”며 “예산안만 보더라도 실리도 잃고 명분도 잃고 비난받을 일만 남았다”고 주장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