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서소문사진관]불길 뛰어들어 스페인 주민 구한 '슈퍼맨'은 세네갈 불법 이민자, 거주권 받을까

중앙일보 2019.12.12 15:46
 불길 속에서 걷지 못하는 스페인 주민을 구한 세네갈 불법 이민자가 영웅이 됐다고 11일(이하 현지시간) 스페인 일간지 엘파이스 등이 보도했다. 하루아침에 영웅이 된 주인공은 고르기 라민 소우(20). 그가 구한 사람으로부터 슈퍼맨 티셔츠를 선물 받기도 했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지난 6일 라민은 스페인 지중해 연안의 해변 마을인 데니아 거리에서 팔찌와 목걸이를 팔고 있었다. 그날은 긴 주말의 시작을 알리는 스페인 헌법 41주년 국경일이었고, 도시는 사람들로 넘쳐났다. 
세네갈에서 온 불법체류자인 그는 아기를 안고 서 있는 여자 친구와 멀지 않은 곳에서 들려오는 비명을 들었다. 오전 11시 30분이 조금 지났을 때였다. 그는 소리가 나는 쪽으로 몸을 돌렸고, 해안선으로 이어지는 거리 집 이 층에서 검은 연기가 나오는 것을 보았다. 라민은 한 치의 망설임 없이 건물 쪽으로 달렸고 2층으로 올라갔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아무것도 생각할 수 없었어요. 그냥 비명을 듣고 돕기 위해 달렸어요"
그는 10일 그가 구한 알렉스 카우델리 웹스터(39) 옆에 앉아서 이야기했다. 카우델리는 오랜 병으로 걷지 못해 휠체어에 앉아 있었고, 불길을 피할 수 없었다.
"그가 내 목숨을 구했어요. 그는 벽을 타고 올라와 불이 붙은 블라인드를 부쉈어요. 내가 보행기를 가지고 발코니로 가려 했을 때 블라인드가 떨어지면서 내 코와 귀를 때렸어요"라며 카우델리는 얼굴에 붙인 밴드를 보여줬다. 카우델리에 따르면 자신의 개가 담요를 난로 위로 끌고 갔다고 말해 이것이 화재의 원인인 것으로 보인다.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가 9일(현지시간) 그가 구한 카우델리가 선물한 슈퍼맨 티셔츠를 입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엘파이스]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가 9일(현지시간) 그가 구한 카우델리가 선물한 슈퍼맨 티셔츠를 입고 이야기를 하고 있다. [사진 엘파이스]

라민은 9일 카우델리가 선물한 슈퍼맨 티셔츠를 입고 있었다.   
"정말 멋지지 않나요? 딸아이 것도 있어요"라고 카우델리는 말했다.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가 9일(현지시간) 그가 구한 카우델리로부터 슈퍼맨 티셔츠를 선물받고 있다. [사진 고르기 라민 소우]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가 9일(현지시간) 그가 구한 카우델리로부터 슈퍼맨 티셔츠를 선물받고 있다. [사진 고르기 라민 소우]

세네갈 노점상 라민은 그가 영웅처럼 느끼는지 질문을 받았을 때 "나는 별 생각 없이 그 일을 했어요"라며 미소 가득한 얼굴로 어깨를 으쓱거렸다.  
" 영웅이요? 잘 모르겠어요. 그는 좋은 사람이에요"라고 7개월 된 아기를 업고 있던 여자 친구 가나 가디아가가 덧붙였다. 라민과 가디아가는 마드리드에서 2년 전 만났고 아기가 생기면서 그들은 다른 도시로 이사하기로 했었다.
"많은 사람이 여기 아파트에 살고 있어요. 아기 건강을 위해 좋은 환경이 아니에요. 몇몇을 제외하고는 방도 없어요'" 라고 라민의 형 세리그네가 거들었다.  
그의 온 가족은 간디아 근처에 살면서 종종 수공예품을 팔기 위해 데니아로 오곤 했다.
 
불이 나자 항구 거리 주민들도 발 빠르게 움직였다. 이웃 주민 로베르타라는 소화기를 들고 나타났고, 또 다른 주민은 라민과 카우델리가 안전하게 발코니에서 내려올 수 있도록 돕기 위해 사다리를 가져왔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가 주민들과 함께 지난 6일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그러나 많은 사람은 라민을 진정한 영웅이라고 부르고 있다. 그는 카우델리를 구한 뒤 바로 아무런 기대를 바라지 않고 자리를 떠났고, 가족에게 돌아갔기 때문이다. 
지난 주말 내내 그가 누구인지에 대해 많은 추측이 있었다. 9일 데니아 시 당국은 이 미스테리한 영웅을 찾고 싶다고 발표했고, 마침내 한 현지 기자가 그를 찾아냈다. 데니아 시는 중앙정부에 그에게 거주권과 취업 서류(그의 여자친구와 아기는 이미 장기 거주 허가를 받았다)를 줄 것을 요청했다고 현지 언론이 보도했다. 발렌시아 지역에 있는 정부 대표부는 현재 이 요청을 분석하고 있으며, 만약 이 특별한 사건이 법적 요건을 충족한다면 라민에게 서류가 주어질 것으로 보인다.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 아이를 맨손으로 구출한 말리 출신의 마무두 가사마(오른쪽)가 지난 5월 28일 대통령 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프랑스 파리 아파트 5층 발코니에 매달린 네 살 아이를 맨손으로 구출한 말리 출신의 마무두 가사마(오른쪽)가 지난 5월 28일 대통령 궁에서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을 만나고 있다. [AFP=연합뉴스]

이 사건은 발코니에 매달려 있던 아이를 구하기 위해 파리의 아파트 건물에 올랐던 말리 출신 이민자 마무두 가사마에 대한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 가사마는 프랑스 시민권을 받아 소방관의 꿈을 이뤘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과 그의 가족.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했다. 그는 거리에서 팔찌 등을 판다. [로이터=연합뉴스]

세네갈 불법체류자 고르기 라민 소우(왼쪽)과 그의 가족. 스페인 해변 마을 데니아의 화재가 난 2층 집에서 사람을 구했다. 그는 거리에서 팔찌 등을 판다. [로이터=연합뉴스]

라민은 트럭 운전사가 되고 싶기는 하지만 어떤 일도 좋다고 말했다. 그는 이러한 관심과 홍보가 가족의 상황을 개선하는 데 도움이 되기를 희망했다. 그는 3년 전 세네갈을 떠났다며 "거기에는 일자리도 없었고, 모든 상황이 좋지 않았어요"라고 말했다.
또 그는 간디아로 돌아가기 위해 그의 물건들을 챙기면서 "스페인에 오기 전 에콰도르, 브라질, 아르헨티나에서 살았다"며 "우리는 정착하고 싶어요. 여기가 좋아요"라고 말했다.
 
변선구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