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제주도로 이사한 '포방터 돈가스'…"손님들 텐트 치고 밤샘 대기"

중앙일보 2019.12.12 14:54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오픈한 '포방터 돈가스' 가게 앞에 손님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입구 가까이에는 텐트도 보인다. [사진 디자인마노 초크아트]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 오픈한 '포방터 돈가스' 가게 앞에 손님들이 장사진을 이루고 있다. 입구 가까이에는 텐트도 보인다. [사진 디자인마노 초크아트]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 출연해 '포방터 돈가스집'으로 유명해진 수제 돈가스 식당이 12일 제주도 서귀포시에서 재오픈했다. 이날 손님들은 식당 앞에서 새벽부터 줄을 서는 등 장사진을 이뤘다.  
 
SNS에는"가족이 새벽 2시에 나와 대기표 앞번호를 받았다", "줄 서려고 왔는데 이미 300명이 서있어서 포기했다", "문 앞쪽에 텐트도 있다"며 인증샷이 연이어 올라왔다. 연돈 측에서 "준비된 돈가스는 100개 뿐"이라고 설명해 발걸음을 돌려야 했다는 이들도 많다.
 
백종원 더본코리아 대표이사도 모습을 드러냈다. 백 대표는 지난해 11월 '백종원의 골목식당' 서울 홍은동 포방터시장 편에서 "일본에서 먹은 돈가스보다 맛있다"며 이 식당을 극찬했다.
 
백 대표의 극찬으로 식당에는 손님이 몰려들었다. 손님들은 가게 앞에서 새벽부터 줄을 섰고 대기줄이 인근 주택가 골목까지 늘어지면서 이웃 주민들의 민원도 지속적으로 제기된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식당 측은 포방터 시장을 떠나기로 했다고 '골목식당'을 통해 밝혔다. 이어 공식 인스타그램 계정을 통해 11월 15일부로 포방터시장에서 영업을 마친다고 밝혔다. 재오픈한 식당은 백 대표가 운영하는 제주도 더본 호텔 옆자리에 위치했다.
 
정은혜 기자 jeong.eunhye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