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관영, “김의겸 군산 출마? ‘기부’ 순수한 마음 훼손” 견제

중앙일보 2019.12.12 14:10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민생법안 처리는 정치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헌법이 정한 의무"라며 "자유한국당이 협상에 들어온다면 끝까지 협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김관영 바른미래당 최고위원이 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최고위원회의 및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김관영 최고위원은 "민생법안 처리는 정치적 선택의 문제가 아니라 헌법이 정한 의무"라며 "자유한국당이 협상에 들어온다면 끝까지 협상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뉴스1]

 김관영 바른미래당 의원은 12일 김의겸 전 청와대 대변인의 군산 출마설과 관련해 “(부동산 매매 차액) 기부를 순수한 마음이라고 받아들이고 싶다”면서도 “총선에 나오겠다고 하면 순수한 마음이 훼손되지 않을까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군산시청에서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힌 뒤 “만약 김 전 대변인이 민주당 후보가 된다면 공정하게 경쟁하며, 군산 발전과 우리나라 정치 발전에 대한 비전에 대해 시민 판단을 받겠다”고 말했다.
 
그는 당적 문제와 관련해선 “국회의원은 기본적으로 지역구에서 선출되는 만큼 주민 의사를 존중하는 방향으로 움직일 수밖에 없다”며 “내년 총선에 어떤 당적으로 출마할지는 시민 의견을 충분히 듣고 그에 부합하는 방향으로 결정하려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바른미래당은 유승민계가 선거법 통과 이후에 나가겠다고 한 상황”이라며 “그들이 나가고 나면 남은 세력이 어떻게 당을 추스를지 고민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지역에서는 김 의원이 현재의 당적을 유지하고 총선에 출마하거나 군산이 민주당 텃밭임을 고려해 무소속으로 나설 것이라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김 전 대변인은 지난 1일 부동산 투기 논란이 일었던 서울 동작구 상가주택을 매각하고 차액을 모두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그 후 이틀만인 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유용한 곳에 쓰임새가 있길 바라는 마음이 간절하다”며 총선 출마 의지를 밝혔다.
 
김 전 대변인은 경북 칠곡 출생이지만 군산에서 고등학교를 나와 군산 출마설이 거론되고 있다. 최근 더불어민주당에 복당을 신청해 이달 안에 복당 여부가 결정될 전망이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