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심재철 “후배 사무관보다 못한 홍남기 부총리, 오늘 탄핵소추안 발의”

중앙일보 2019.12.12 11:57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유한국당 심재철 원내대표가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2일 한국당을 제외한 여야 ‘4+1’ 예산안 강행 처리에 반발하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의 탄핵소추안을 발의하겠다고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로텐더홀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불법 세금 폭거의 하수인으로 부역하고 있는 홍남기 부총리의 국회 입법권 침탈은 묵과할 수 없는 범죄행위”라며 “공직자의 정치 중립 의무를 위반하고 국회를 능멸하며, 헌법 위반 행위를 주도한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그는 “국가 재정을 지키려 한 후배 사무관을 검찰에 고발하고 사회에서 매장한 홍 부총리는 혈세 농단의 주범이 됐다”며 “국민 혈세를 지키자는 사무관만도 못한 부총리”라고 비판했다. 심 의원이 언급한 사무관은 올 초 ‘국채발행 외압’을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다.
 
또 ‘4+1 협의체’에 대해선 “더불어민주당과 2·3·4중대들은 밀실모의로 내일 선거법·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법의 강행 처리를 시사하고 있다”며 “민주당이 주연을 맡고 2중대는 분열의 기로에 선 바른미래당 당권파, 3중대는 정의당, 4중대는 민주평화당, 그리고 정당도 아닌 대안신당이 조연을 맡아 의회주의ㆍ삼권분립 파괴의 선봉장에 서 있다”고 말했다.
 
이어 “불법자들이 선거법·공수처법으로 헌정 농단을 모의하고 있는데, 여당과 2·3·4 중대들은 정권과 결탁해 정권에는 안전보장용 공수처를 주고, 좌파 정당 자기들끼리는 의석을 나눠 갖는 최악의 밀실거래를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심 원내대표는 “소수당의 권한을 보장하겠다는 국회선진화법은 혈세 나눠 먹기에 완전히 무력화됐지만 대화의 끈을 놓지 않겠다”며 “민주당이 민심에 눈감지 않는다면 전향적인 자세로 제1야당인 한국당 앞에 당당히 나오라. 그것이 정권의 몰락을 막는 유일한 길”이라고 강조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