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잿빛 하늘 거짓말처럼 맑아졌다…오후엔 한파주의보도 해제

중앙일보 2019.12.12 11:18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초미세먼지 농도 '좋음' 수준의 깨끗한 하늘이 보인다. [뉴스1]

한파주의보가 내려진 12일 오전 서울 광화문네거리에서 출근하는 시민들. 강한 바람의 영향으로 초미세먼지 농도 '좋음' 수준의 깨끗한 하늘이 보인다. [뉴스1]

12일은 고기압의 영향으로 전국이 맑겠고, 오전에는 춥다가 오후에는 추위가 약간 풀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12일 “중국 산둥반도 부근에서 동진하는 고기압의 영향으로 오늘은 전국이 맑고, 전라도는 가끔 구름 많겠다”며 “찬 공기가 유입되면서 오늘 아침까지 중부지방과 남부 내륙은 영하의 기온을 보이고 한파특보가 내려졌지만, 낮에 기온이 오르면서 대부분 해제될 것”이라고 밝혔다.
12일 아침 한파에 사람이 줄어든 대구 한 시장 모습. [뉴스1]

12일 아침 한파에 사람이 줄어든 대구 한 시장 모습. [뉴스1]

 
서울‧경기‧인천‧세종, 강원내륙‧충남 내륙‧전북내륙 등지에 한파주보가 내려진 12일 아침 최저기온은 서울 영하 5도, 대관령 영하 7.5도, 북춘천 영하 5.4도 등을 보였고, 바람까지 불어 체감온도는 이보다 3~4도 더 낮았다.
 
13일부터는 평년 수준의 추위를 회복할 것으로 보인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2도, 낮 기온은 4도에서 12도로 평년보다 1도정도 높은 수준이다. 14일도 평년보다 높은 아침 최저기온 영하 4~6도, 낮 최고기온 4~13도 분포가 예상된다. 
 
13일 기압골의 영향으로 서울·경기도와 강원도 등 일부 지역에 5㎜ 내외의 비가 내리고, 밤에는 충청북부에 산발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질 것으로 보인다. 14일 새벽에는 중부지방과 전북·경북북부내륙에 약한 비가 이어진다.
12일 오전 10시 전국 초미세먼지(PM2.5) 농도 현황. 대부분 지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고, 대전, 세종, 포천 등만 '나쁨' 농도가 관측됐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12일 오전 10시 전국 초미세먼지(PM2.5) 농도 현황. 대부분 지역이 좋음~보통 수준을 보이고, 대전, 세종, 포천 등만 '나쁨' 농도가 관측됐다. [자료 한국환경공단 에어코리아]

강원영동과 경북 동해안에는 12일 오전까지 시속 30~45㎞의 바람이 예상돼 풍랑주의보가 내려져 있다. 울릉도와 독도에는 한때 강풍경보가 내려졌지만 바람이 조금 약해지면서 다시 강풍 주의보로 한 단계 낮춰졌다.

 
북서쪽에서 강한 바람이 계속 불면서 주말까지 전국이 대체로 미세먼지 '좋음'을 보이겠다.
 
국립환경과학원은 “13일까지 전 권역에서 ‘좋음’~‘보통’ 수준의 초미세먼지(PM2.5) 농도가 예상되고, 14일과 15일도 대체로 낮은 농도를 보이겠다”면서도 “다만 경기 남부, 충남‧충북 지역은 대기정체로 국내 미세먼지와 국외유입 먼지가 축적돼 ‘높음’ 수준을 보일 것”이라고 내다봤다.
12일 오전 한반도 주변 바람 현황. 11일보다는 다소 약해진 모습이다. [자료 기상청]

12일 오전 한반도 주변 바람 현황. 11일보다는 다소 약해진 모습이다. [자료 기상청]

 

김정연 기자 kim.jeong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