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손흥민 교체 출전’ 토트넘, 바이에른 뮌헨에 1-3패

중앙일보 2019.12.12 08:59
바이에른 뮌헨이 킹슬리 코망의 선제골 직후 코너 플래그 부근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바이에른 뮌헨이 킹슬리 코망의 선제골 직후 코너 플래그 부근에 모여 자축하고 있다. [EPA=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토트넘이 바이에른 뮌헨(독일)과 챔피언스리그 원정 맞대결에서 완패했다. 손흥민은 후반 교체 출전해 실전 감각을 조율했다.
 
토트넘은 12일 독일 뮌헨의 알리안츠 아레나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B조 최종전에서 라이언 세세뇽이 한 골을 넣었지만 전반 2골, 후반 한 골을 내주며 1-3으로 졌다.  
 
이미 16강 진출을 확정지은 상태라 주전급 멤버들을 대거 제외한 토트넘은 3승1무2패, 승점 10점으로 2위 자리를 지켰다. 뮌헨은 6전 전승(18점)으로 조별리그를 기분 좋게 마쳤다.  
 
뮌헨전 교체 출장을 마치고 벤치로 돌아오는 손흥민(왼쪽)과 악수하는 모리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뮌헨전 교체 출장을 마치고 벤치로 돌아오는 손흥민(왼쪽)과 악수하는 모리뉴 감독. [로이터=연합뉴스]

 
손흥민은 스코어가 1-3으로 벌어진 후반 20분에 교체 출전해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그라운드를 누볐다. 후반 추가 시간에 잡은 역습 찬스에서 긴 거리를 치고 달려 뮌헨 수문장 마누엘 노이어와 맞서는 일대일 찬스를 잡았지만, 아쉽게도 득점하지 못했다.  
 
뮌헨은 전반 14분 킹슬리 코망의 선제골로 기선 제압에 성공했다. 전반 20분에 토트넘의 세세뇽이 동점골을 터뜨렸지만, 전반 45분 뮌헨이 토마스 뮐러의 추가골을 앞세워 2-1로 앞선 채 전반을 마쳤다.
 
조세 모리뉴 토트넘 감독이 손흥민을 투입해 승부의 균형을 맞춰보려던 상황에서 후반 19분 뮌헨의 필리피 코치뉴가 쐐기골을 터뜨리며 스코어를 두 골 차로 벌렸다. 토트넘은 앞서 홈에서 뮌헨에게 당한 2-7 패배를 만회하지 못한 채 조별리그 일정을 마쳤다.  
 
송지훈 기자 milkyma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