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니하니' 최영수 "채연 때리지 않았다…화내는 연기로 받아준 것"

중앙일보 2019.12.12 00:20
EBS '생방송 톡!톡! 보니하니'(이하 '보니하니')에서 '당당맨' 캐릭터로 출연하고 있는 개그맨 최영수(35)가 폭행 의혹에 억울함을 호소했다.
 
최영수는 지난 10일 '보니하니' 유튜브 방송에서 걸그룹 '버스터즈' 채연(15)을 때리는 듯한 동작이 포착돼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이에 대해 최영수는 11일 스포티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채연을 절대로 때리지 않았다. 폭행이라는 단어가 나온 것이 당황스러울 뿐이다"라고 해명했다.
 
최영수는 "평소 정말 친하다 보니까 채연이와 자주 장난을 친다. 채연이가 저한테 툭툭 장난을 걸면 저도 밀거나 얼굴을 찌푸리면서 화내는 연기로 받아준다. '상황극'이라고 보시면 좋을 것 같다"라며 "본의 아니게 오해를 산 것 같다. 또 제가 때리면서 났다고 하는 '딱' 소리는 저도 모른다. 정말 때리지 않았기 때문에 어디서 그런 소리가 났는지도 정말 모르겠다. 억울하다"고 호소했다.
 
이번 논란으로 최영수는 '보니하니'에서 하차하게 됐다. EBS는 이날 공식 사과와 함께 최영수와 개그맨 박동근(37)을 하차시키고 논란이 된 콘텐츠를 삭제했다. 박동근은 채연에게 성희롱과 욕설을 했다는 논란이 불거진 바 있다.
 
최영수는 "제작진의 결정을 받아들인다"면서 "채연이도 상처 받았을 텐데 이런 상황이 돼서 미안하다"고 말했다.
 
논란 직후 채연의 소속사 제이티지 엔터테인먼트 측은 "확인해보니 최영수와 채연이 싸우거나 폭행이 있었던 게 아니라 두 사람이 장난을 친 것"이라며 "채연과 최영수가 친해서 평소 장난을 많이 치는데 이번에 좀 심하게 장난을 친 모습이 확대 해석됐다"고 입장을 밝혔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