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들병원 의혹 제기 신혜선 "양정철·정재호가 수사 방해"

중앙일보 2019.12.12 00:03 종합 6면 지면보기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의 특혜 대출 의혹을 폭로한 사업가 신혜선씨가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루카511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의 특혜 대출 의혹을 폭로한 사업가 신혜선씨가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루카511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우리들병원 이상호 회장의 ‘특혜 대출’로 인해 피해를 봤다고 밝혀 온 사업가 신혜선씨가 이 회장의 1400억원 대출을 위해 금융권과 여권이 ‘무리하게’ 나선 정황이 있다고 주장했다.
 

우리들병원 대출의혹 제기한 신씨
“양씨 등 나를 도와준다고 해놓고…”
“국정원 출신 변호사도 개입” 주장
정 의원 측 “특별한 입장이 없다”

11일 서울 강남구 청담동 루카511 빌딩에서 기자회견을 연 신씨는 “(이 회장이 1400억원 특혜 대출을 받을 수 있도록) 내가 서명한 적 없는 문서가 활용됐고, 신한은행 관계자들은 말을 맞춰 허위 진술과 거짓 증언을 내놓고 있다”며 “은행은 불법행위를 저지르면서까지 사실을 숨기고, 수사기관은 사건을 덮었다”고 말했다.
 
신씨는 이 회장의 ‘특혜 대출’을 위해 희생된 피해자라고 주장해 왔다. 2009년 이 회장의 전처인 김수경 우리들리조트 회장의 권유로 함께 레스토랑 사업을 하던 신씨는 260억원을 신한은행에서 대출받았다. 당시 이 회장은 신씨와 함께 연대보증을 섰다. 그런데 2012년 우리들병원의 확장과 이혼 등의 사유로 이 회장은 재정난을 겪게 됐고, 산업은행에서 1400억원을 대출받으려 했다. 이 회장에 따르면 당시 산업은행은 ‘연대보증 등 개인 채무를 모두 정리하고 오면 대출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신씨는 이 과정에서 자신도 모르는 사이에 이 회장의 연대보증 미납 이자 약 7억원을 모두 떠안는 방식으로 이 회장의 연대보증 계약이 해지됐다고 주장했다.
 
신씨는 이후 자신의 서명을 위조한 신한은행 직원 두 명을 사문서 위조와 사금융 알선 등 혐의로 고소했지만 사금융 알선 혐의만 유죄로 인정됐다. 당시 재판부는 “이 회장은 2012년 3월 개인회생을 신청했다 취하하는 등 자금 상황이 매우 좋지 않았으며, 연대보증인 지위에서 벗어나야만 산업은행에서 추가 대출이 가능했다”며 “피고인들이 이 회장의 이익을 위해 이 사건 계약을 알선한 혐의가 인정된다”고 밝혔다. 사문서 위조는 ‘증거 불충분’을 이유로 무죄판결이 났다.
 
신씨는 이후 사기 등 다른 혐의로 신한은행 직원들을 다시 고소했으나 검찰 단계에서 무혐의 처분됐다. 신씨는 이 과정에서 양정철 민주연구원장과 정재호 더불어민주당 의원, ‘버닝썬 경찰총장’ 윤규근 총경 등이 나서서 먼저 “도와주겠다”고도 했으나 결국 사건을 끌기만 했을 뿐 제대로 된 수사를 하지 못하게 방해했다고 주장했다.
 
신씨는 “내 사건이 불거져 조사가 시작되면 이 회장에 대한 특혜 대출 정황이 드러나기 때문에 막았을 것”이라고 밝혔다. 신씨는 “이때 신한은행 변호인이 김앤장의 신현수(전 국정원 기조실장) 변호사였다”며 “문서 위조부터 사건 무마까지 신 변호사가 깊숙이 개입돼 있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양 원장은 “야멸차게 할 수 없어서 ‘부탁은 하겠다’고 한 것뿐이다. 어이없다”고 말했고, 정 의원 측은 “특별한 입장이 없다”고 했다. 신 변호사도 “형사사건을 대리했을 뿐이다. (산업은행 특혜대출 의혹에는) 검사 출신 형사팀 변호사라서 이 자문에 관여할 이유가 없었다”고 밝혔다. 신한은행은 “민·형사 소송 판결을 통해 이미 충분히 소명된 사안”이라고 해명했다.
 
한편 이날 기자회견에서 신씨는 “2012년 대선 이후 문재인 당시 의원과 천주교 지도자들의 비공개 만남을 주선했는데, 그 자리에서 신한은행에 대한 답답함을 토로한 적이 있다”며 “그런데도 현재까지 아무런 조치도 취하지 않은 문 대통령에게 아쉬움이 크다”고 말하기도 했다.
 
이후연·신혜연 기자 lee.hoo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