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광주 공원수사, ‘당원모집’ 불똥 튀나…광주시장, 정치적 중립 강조 왜?

중앙일보 2019.12.11 11:10

이용섭 시장 “충격적이고 부끄럽다”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달 25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9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이용섭 광주시장이 지난달 25일 광주시청 중회의실에서 열린 2019 광주.전남 상생발전위원회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뉴스1]

지난 10일 오전 광주광역시청 중회의실. 시청 간부회의에 참석한 이용섭 광주시장이 “충격적이고 부끄럽다”고 말했다. 광주시가 전날 발표된 국민권익위의 공공기관 청렴도 조사에서 광역자치단체 가운데 최하위 등급(5등급)을 받은 데 대한 소회였다.
 

이 시장, "청렴도 최하위 책임 통감"
‘당원모집 개입 의혹’ 책임 물을 것
민간공원 특혜 의혹…11일 첫 재판

이 시장은 “(광주시의) 청렴도가 낮은 것은 민간공원 특례사업에 대한 검찰수사가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도되고 있지만, 변명의 여지가 없으며 시민들께 면목이 없다”고 말했다. 아울러 이 시장은 “시장부터 직원들까지 모두 책임을 통감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이 시장이 언급한 민간공원 특례사업은 내년 7월로 다가온 ‘도시공원 일몰제’를 앞두고 시가 추진한 개발사업을 말한다. 광주시는 이 과정에서 정종제 행정부시장과 관계자들이 비리에 연루된 혐의가 불거져 지난 4월부터 검찰 수사를 받고 있다. 앞서 지난달 3일에는 전 광주시 환경생태국장이 같은 혐의로 구속기소된 데 이어 11일에는 첫 공판을 앞두고 있다.
 
특히 이 시장은 이날 시청 공직자들의 ‘정치적 중립의무’를 첫 번째로 꼽았다. 민간공원에 대한 수사과정에서 불거진 공직자들의 더불어민주당 당원모집 개입 의혹을 겨냥한 발언이었다. 이 시장은 “당원모집 등과 관련해 광주시 몇몇 공직자 등에 대해 검찰이 수사 중이라는 보도가 있었다”며 “아직 공식적으로 통보받은 바 없어 구체적인 내용을 알 수는 없지만,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 6월 27일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 1년을 앞두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이 지난 6월 27일 도시공원 일몰제 시행 1년을 앞두고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뉴스1]

 

‘공직자 정치적 중립의무’ 강조

검찰은 민간공원 사건과 별개로 시청과 시 산하기관 공무원이 정 부시장을 위해 당원을 모집한 의혹도 수사 중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 9월 민간공원 비리와 관련해 광주시도시공사를 압수수색 할 당시 민주당 입당원서 사본 수십장을 발견한 것으로 알려졌다.
 
아울러 이 시장은 향후 당원모집 개입 의혹 등에 대해 단호히 대처할 뜻도 내비쳤다. 그는 “우리 시청 공무원뿐만 아니라 산하기관 임직원들도 정치적 중립을 철저하게 지켜주기 바란다”며 “내년 총선과 관련해 특정 정당이나 정치인에 줄서기 하거나 선거운동을 하는 일이 있을 경우에는 상응하는 책임을 묻겠다”고 했다.
 
광주시청 안팎에서는 이 시장의 이날 발언이 청렴을 강조해온 시정에 손상을 입었다는 판단 때문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 시장이 과거 관세청장과 국세청장 등을 역임하면서 인사청문회 3회를 문제없이 통과할 정도로 청렴을 강조해왔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해 6·13 지방선거를 통해 시장에 당선될 때도 청렴을 혁신‧소통과 함께 3대 시정가치로 제시한 바 있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사진 왼쪽)과 광주시 감사위원장이 지난달 1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광주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정종제 광주시 행정부시장(사진 왼쪽)과 광주시 감사위원장이 지난달 14일 구속 전 피의자 심문을 받기 위해 광주지법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 [뉴시스]

‘민간공원 특례사업’ 수사도 촉각

8개월이 넘도록 진행 중인 민간공원 특례사업 비리사건도 이 시장에게는 적잖은 부담이 되고 있다. 검찰이 지난 4월부터 “민간공원 특례사업의 불공정 의혹을 수사해 달라”는 광주경실련의 고발장을 토대로 수사를 하고 있어서다. 검찰은 광주 지역 10개의 민간공원 특례사업 대상 중 중앙공원(1·2지구)의 사업자인 우선협상대상자가 2곳 모두 바뀐 점에 주목해왔다.
 
광주광역시=최경호 기자 choi.kyeongh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