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도쿄 올림픽 앞두고 LG, 일본서 ‘리얼 8K’ 올레드 TV 출시

중앙일보 2019.12.10 11:50

“세계 최초의 8K 유기EL 테레비(世界初, 8K有機ELテレビ)”

 
최근 LG전자가 도쿄(東京) 아키바에 있는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 걸어놓은 8K OLED TV 프로모션 문구다. 액정(LCD) 패널과 달리 스스로 빛을 내는 유기발광다이오드(OLED·올레드) 패널은 일본에선 유기 EL로 불린다. 하단에는 ‘자발광(自發光)’이라는 한자어도 보인다. 전 세계에서 화질에 가장 민감하게 반응한다는 일본 시장에 LG가 OLED TV로 정면 도전하고 있다. 
 
일본 도쿄 아키바에 위치한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고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의 선명한 8K 해상도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일본 도쿄 아키바에 위치한 요도바시카메라 매장에서 고객들이 'LG 시그니처 올레드 8K'의 선명한 8K 해상도를 체험하고 있다. [사진 LG전자]

10일 LG전자가 일본에 정식 출시한 88인치 OLED TV는 현존하는 OLED 패널 기반 TV 가운데 가장 큰 사이즈다. 가장 큰 올레드 TV를 현존하는 최고 해상도인 8K 패널(가로 화소 수 약 8000개를 갖춘 패널)로 내놨다는 것이 LG의 현지 셀링 포인트다. LG는 같은 제품을 내수 시장에선 지난 7월부터 판매하고 있다.
 

‘화질의 일본’에 88인치 OLED TV 출시한 LG 

LG는 그간 일본 TV 시장 공략에 공을 들여왔다. 내년 7월 개막하는 도쿄 여름 올림픽을 앞두고 고화질 TV 판매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이다. 방송 업계도 고화질 콘텐트 기술 개발에 힘을 쏟고 있다. LG디스플레이의 88인치 OLED 패널은 지난해부터 NHK 기술연구소에서 8K 관련 각종 연구·개발(R&D)에 활용되고 있다. 
 
NHK는 도쿄 올림픽 기간 육상ㆍ수영 등 전 종목의 8K 생중계를 계획하고 있다. 국내 지상파는 아직 4K 방송에 머물러 있지만, 일본 NHK는 지난해 말 당대 최고 인기 가수들이 출연하는 간판 프로그램 ‘홍백가합전’도 8K 화질로 송출했다.  
 

관련기사

시장조사업체 IHS 마킷에 따르면 올해 3분기까지 일본에서 LG전자는 누적 점유율 7위(2.4%)를 기록했다. 같은 기간 일본 내 OLED TV 판매량(24만5000대)이 전년 같은 기간(12만4000대) 대비 두 배 가까이 늘어난 것도 LG에 고무적이다. 삼성은 2007년 이후 일본 TV 시장에서 철수한 상태다.
 
LG전자 일본 법인장인 이영채 상무는 “‘외산의 무덤’인 일본 시장에서 독보적인 올레드 기술을 앞세워 LG만의 프리미엄 브랜드 이미지를 강화해왔다”며 “고객으로부터 인정받은 압도적 화질의 올레드와 세계 최고 8K 해상도를 결합해 일본 소비자들을 사로잡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삼성과 8K 논쟁을 벌이고 있는 LG는 해상도 국제 표준에 부합하는 자사 제품이 ‘리얼 8K’라는 입장이다. 물리적 화소 기준뿐 아니라 국제디스플레이계측위원회(ICDM)가 제시한 화질선명도(CM) 값(50% 이상)을 충족해야 한다는 주장이다. 이날 공식 보도자료에서도 LG전자는 “88인치 올레드 TV는 CM값 기준치인 50%를 훌쩍 넘는 약 90% 수준으로 선명한 8K 해상도를 구현한다”고 적었다.
 
김영민 기자 bradkim@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