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인영 “예산안 합의 안되면 오후 2시 ‘4+1 수정안’ 제출”

중앙일보 2019.12.10 10:01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이인영 원내대표(왼쪽 두 번째)가 10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상임위간사단 연석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10일 “예산안 처리의 순조로운 길이 열리지 않으면 민주당은 ‘4+1’ 공조 테이블을 통해 예정대로 오후 2시에 내년도 예산안 수정동의안을 제출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 및 상임위원회 간사단 연석회의에서 “오늘 예산안 합의처리 과정이 무산되면 전적으로 자유한국당 책임”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이 원내대표는 “예산안 합의를 필리버스터 철회의 조건으로 내걸기 무섭게 한국당의 예산안 심사 태도가 변했다”며 “예산 심사 과정을 아예 노골적으로 합의 뒤집기 무대로 전락시켰다”고 비판했다.
 
이어 “밤새 여야 3당 예산결산위 간사 간 합의를 시도했으나 이 시간까지 이견만 제기하면서 한정된 시간에 합의를 위한 어떤 책임 있는 결단도 없었다”며 “절박한 민생 예산을 걸고 벌인 예산 심사 쇼가 아니었길 바란다”고 말했다.
 
또 “필리버스터 철회를 위한 어떤 노력의 흔적도, 일말의 진지한 접근도 보이지 않는 점에 강력히 유감을 표한다”며 “한국당의 합의이행 준수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이 원내대표는 “오전 10시로 예정된 본회의를 열고 처리 가능한 민생개혁 법안의 본회의 통과를 위해 끝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국당이 이번 주말 장외집회를 예정한 것에 대해 “국회를 봉쇄해 국민의 삶에 족쇄를 채우더니 이제는 아예 아스팔트로 나가는 것은 어처구니가 없다”며 “아예 ‘아스팔트 중독당’이라고 불려도 할 말이 없을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