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랑방] 33년 급식봉사 95세 정희일씨 LG의인상

중앙일보 2019.12.10 00:04 종합 16면 지면보기
LG복지재단은 33년간 일주일에 5일씩 꼬박꼬박 영등포 ‘토마스의 집’에서 무료급식봉사를 이어온 정희일(95) 할머니에게 의인상을 수여하기로 했다고 9일 밝혔다. 정 할머니는 역대 117명 가운데 최고령 수상자다.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