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재현 회장, 두 자녀에 주식 1220억원 증여…세금만 700억원

중앙일보 2019.12.09 21:05
이재현 CJ 회장. [사진 CJ그룹]

이재현 CJ 회장. [사진 CJ그룹]

CJ는 이재현 회장이 보유한 신형우선주 184만주를 자녀들에게 증여한다고 9일 공시했다.

 
CJ그룹 관계자는 “이재현 회장이 보유한 신형우선주 184만주를 두 자녀에게 각각 92만주씩 증여하는 것”이라며 “세금을 모두 납부하는 합법적인 방법”이라고 설명했다.
 
재계에 따르면 CJ주식회사 주식 가액은 한 주당 약 6만6000원 수준으로, 이번에 증여되는 주식의 가액은 한 사람당 약 610억원씩 총 1220억원 규모다. 이에 따라 내야 하는 증여세는 총 700억원 규모로 파악된다.
 
이 회장은 올초 3월 보통주 1주당 0.15주 배당을 통해 184만주를 얻었다. 신형우선주는 10년 후인 2029년 보통주로 전환된다. 이번 증여로 이 회장의 CJ 지분은 기존 42. 26%에서 36.75%로 5.51%포인트 낮아진다.
 
한편 CJ그룹의 주요 계열사인 CJ제일제당은 최근 잇따라 부동산 자산 매각에 나섰다.
 
CJ제일제당은 지난 6일 공시를 통해 서울시 강서구 가양동 유휴 용지를 매각하기로 하고, 우선협상자로 인창개발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또 연내 매각대금을 지급받기 위한 방식으로 중간 신탁 수익자인 KYH 유한회사에 8500억원에 용지를 매각했다고 이날 공시했다.  
 
지하철 9호선 양천향교약 인근의 이 부지는 바이오연구소가 있던 자리로 10만3049㎡ 규모다.
 
CJ제일제당은 이 외에도 구로구 공장 부지를 2300억원에 신탁 수익회사에 매각하는 방안을 추진하고, 인재원 건물 2개동 가운데 1개동을 528억원에 CJ ENM에 매각하기로 했다.
 
CJ그룹 관계자는 CJ제일제당의 잇따른 자산 매각과 관련해 “자산 유동화를 통한 재무 건전성 확보 차원으로 후계 승계 이슈와는 전혀 무관하다”고 말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