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주저말라"···김무성, 총리 적임자로 김진표 지지한 까닭

중앙일보 2019.12.09 20:26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국회의원. [연합뉴스]

김무성 자유한국당 의원이 이낙연 국무총리 후임으로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임명하라고 촉구했다.
 

“참여연대·좌파단체 반대 때문이라니 기가 막혀”

김 의원은 9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대한민국 경제를 살리려면 자유민주주의와 자유시장경제 원칙을 중시하는 인물을 임명해야 한다”며 김 의원을 거론했다. “국무총리로 거론되는 4선의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경제부총리, 교육부총리, 재정경제부 세제실장 등을 역임한 경제전문가”라고 평가하면서다.
 
그러면서 “정치와 경제를 두루 경험하면서 합리적이고 안정적인 모습을 보여준 만큼, 저는 이 시점에 거론되는 여권 인사들을 보건데 김진표 의원이 가장 적임자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문재인 대통령은 현재 김진표 의원의 국무총리 임명을 주저하고 있다”며 “그 이유가 한국경제를 망치는 주범 민주노총, 소득주도성장을 옹호하는 참여연대, 좌파 시민단체의 반대 때문이라고 하니 기가 막힐 노릇”이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한강의 기적’으로 불리던 대한민국 경제는 지금 외신들로부터 50년 만에 최악의 상황이라는 진단을 받을 만큼 추락했다”며 “문재인 정부가 역대 정부 가운데 최악의 경제성적표를 받아든 것은 소득주도성장 등 좌파 사회주의 이념에 기초한 엉터리 경제정책을 썼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문재인 정부가 만약 경제에 문외한인 총리를 임명한다면 이는 문재인 정부가 국민을 무시한다는 대표적인 증거가 될 것”이라며 “또한 문재인 정부의 몰락을 한층 재촉하는 최악의 망사(亡事)이자 최악의 선택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유력 총리 후보로 거론됐으나 진보진영 시민사회단체와 노동계가 강하게 반대하고 있다. 김 의원이 과거 종교인 과세와 법인세 인상에 반대했고, 성소수자 차별화 발언을 하는 등 반개혁적 태도를 보였다는 것이 주된 이유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