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희망 공유’ 국립암센터, 소아암 어린이 홈커밍데이 열어

중앙일보 2019.12.09 14:15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가 소아·청소년 암 환자와 가족들 250여명을 모아 지난 6일 홈커밍데이를 했다고 9일 밝혔다. 
 

환아 및 가족 250여 명 참석..“가정·학교·사회생활 지원”

암센터에 따르면 매년 1500명 내외가 소아·청소년암으로 진단받는다. 성인 암보다 생존율이 높아 환자의 75% 이상은 장기 생존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병이 완치되더라도 외모가 변해 자신감이 없거나 공부를 해도 학업성적이 잘 나오지 않는 등의 이유로 애로를 겪는다.  
 
이번 행사는 소아·청소년 암 경험자들의 또래 간 네트워크 형성을 돕고 이들의 원활한 가정·학교·사회생활을 지원하기 위해 마련됐다. 투병 중인 환자에게 치료 의지를 북돋워 주기 위한 다양한 프로그램도 준비됐다. 소아·청소년 암 생존자가 연주하는 힐링 콘서트도 열렸다.  
 
이준아 소아·청소년 암센터 전문의는 이날 완치자 건강관리 강연을 통해 “소아·청소년암 치료의 궁극적 목표는 완치를 넘어 환아가 사회의 일원으로 의미 있는 일생을 보내는 것”이라며 “치료 후에도 정기적 추적관찰과 적극적 건강관리를 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가 소아·청소년 암 환자와 가족들 250여명을 모아 지난 6일 홈커밍데이를 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 국립암센터]

국립암센터 소아청소년암센터가 소아·청소년 암 환자와 가족들 250여명을 모아 지난 6일 홈커밍데이를 했다고 9일 밝혔다. [사진 국립암센터]

 
박미림 소아·청소년 암센터 전문의는 장기생존자의 학교 복귀와 관련, “상당수의 소아·청소년 암 생존자가 어려움을 호소한다”며 “서로의 경험을 공유하고, 긍정적 자아존중감과 자립심을 높이는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박현진 소아·청소년 암센터장은 “성인 암보다 훨씬 더 긴 시간 사회의 일원으로 역할을 하는 소아·청소년 암 생존자들을 위한 보다 섬세하고 적극적인 통합 케어가 필요하다”라고 강조했다. 
황수연 기자 ppangshu@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