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혐의 고소 "김건모측 연락와서 만났다"

중앙일보 2019.12.09 12:05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왼쪽)가 9일 오전 가수 김건모씨의 성폭행 혐의와 관련한 고소장을 접수하기 위해 서울중앙지검에 도착,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최승식 기자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의 강용석 변호사와 김세의 전 MBC 기자가 가수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 관련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강 변호사는 “김건모 측에서 고소장 제출 전 만났으면 좋겠다고 해서 만난 사실이 있다”고 밝혔다.
 
9일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에 따르면 김씨의 변호사가 강 변호사에게 먼저 연락해 만남이 이뤄졌다. 강 변호사는 고소장 제출 전날인 8일 김씨의 변호사와 모처에서 따로 만나 이야기를 나눴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자세한 대화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면서도 “예정된 고소를 그만둘 만한 이야기를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 전 기자는 "김씨 측에서 고소를 하지 않았으면 좋겠다는 취지로 이야기한 것으로 안다"고 전했다.
 

강용석 "피해자 고통 커…사과 원한다"

강 변호사와 김 전 기자는 9일 오전 11시 서울중앙지검에 김씨에 대한 고소장을 제출하기 전 취재진과 만나 “고통의 시간을 지내온 피해자가 원하는 건 김건모의 솔직한 인정과 사과”라며 “김씨 측에서 ‘고소할 테면 해보라’는 반응을 보여 강간 혐의로 김씨를 고소하러 왔다”고 밝혔다. 강 변호사의 손엔 '피의자 김건모', '죄명 강간'이라고 적힌 고소장이 들려 있었다.
 
강 변호사의 주장에 따르면 김씨는 2016년 8월쯤 서울 강남구 논현동에 위치한 유흥주점에서 A씨 등과 함께 술을 마시다가 A씨를 강제로 성폭행했다고 한다. 강 변호사는 A씨가 이를 거부했지만 김씨가 욕설을 하며 유흥주점 내에서 강제로 성폭행했다는 내용의 고소장을 검찰에 제출했다.  
 
3년 전 사건에 대해 문제를 제기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는 질문에 김 전 기자는 “피해 여성은 말도 안 되는 일을 당해 최대한 잊어보려 했지만, 최근 각종 프로그램에 김씨가 출연하고 결혼 소식까지 전해졌다”며 “특히 피해자가 성폭행을 당하던 시점에 김씨가 입고 있었던 배트맨 티셔츠를 입고 나오는 것을 보고 큰 충격과 고통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가수 김건모. [일간스포츠]

강 변호사는 “성폭행 의혹을 밝힐 수 있는 객관적인 증거가 있다”면서도 “지금은 밝힐 수 없다”고 했다. 이어 그는 “김씨가 사실관계를 부인하고 있어 증거를 미리 공개하면 대응할 여지가 있기 때문에 먼저 공개할 수 없다”고 덧붙였다. 강 변호사는 A씨가 수사기관에서 진술을 할 때 관련 증거를 같이 제출할 예정이다.

 

김건모 측 "사실무근…법적 조치 취할 것"

김씨의 소속사 측은 6일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다”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다”고 공식 입장을 낸 바 있다.

 
정진호 기자 jeong.jinh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