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상주 중학생들 급식 먹고 집단 식중독 증세…학교 측 휴교·단축수업

중앙일보 2019.12.09 10:56
기사와 관련 없는 급식실 자료 사진. [연합뉴스]

기사와 관련 없는 급식실 자료 사진. [연합뉴스]

 
경북 상주의 한 중학교에서 학생들이 급식을 먹고 집단 식중독 증세를 보여 학교 측이 휴교에 이어 단축수업에 들어갔다.
 
9일 상주시보건소와 상주시교육지원청에 따르면 지난 4일 전교생이 358명인 상주 한 중학교에서 급식을 먹은 학생 가운데 42명이 5~7일 설사와 구토 증세를 보였다.  
 
이들 중 10명은 결석하고 18명은 조퇴해 치료를 받았다.
 
학교 측은 6일 하루 휴교한 뒤 9일은 정상 등교하도록 했지만 학교 급식이 중단된 탓에 오는 11일까지 단축수업을 하기로 했다.
 
상주시보건소는 “급식 때 무와 미나리를 섞은 생야채가 노로바이러스 등에 감염됐을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노로바이러스에 감염되면 24∼48시간의 잠복기를 거쳐 심한 구토, 복통, 설사 등의 증상이 나타나고 근육통, 권태, 두통, 발열 등을 유발한다.
 
상주시보건소는 환자 가검물과 급식소 조리도구·음식물 등을 수거해 경북도 보건환경연구원에 역학조사를 의뢰했다. 역학조사 결과는 이번 주 안에 나올 전망이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