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용석 "김건모 성폭행, 증거 많다"…김건모 측 "법적 대응"

중앙일보 2019.12.07 08:24
가수 김건모. [중앙포토]

가수 김건모. [중앙포토]

가수 김건모(51)가 6일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에 대해 “사실 무근”이라며 법적 대응을 시사했다.  
 
김건모 소속사 측은 이날 오후 유튜브 라이브가 끝난 직후 사실이 아니라며 법적대응을 예고했다. 소속사는 “가로세로연구소 측이 제기한 성폭행 의혹은 사실무근”이라며 “절대 사실이 아니며, 변호사와 상의해 법적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로세로연구소는 성폭행 피해자 A씨로부터 연락이 와 직접 파악한 사실이라고 밝히면서, 과거 김건모가 서울 강남의 한 유흥주점에서 A씨를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해당 유튜브 방송에서 강용석 변호사는 “김건모에게 성폭행을 당한 여성 A가 직접 메일로 연락을 해서 2회 만났다”며 “제목은 ‘의혹’으로 했지만, 사실상 성폭행”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구체적으로 우리도 진위 여부를 따져봐야 했다. 그래서 증거를 많이 확보했다”며 “9일 김건모를 상대로 고소장이 제출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수집한 증거에 대해선 김건모 측의 대응을 고려해 증거를 “당장 공개하지 않는 것이 좋을 것 같다”고 했다. 강 변호사는 A씨의 폭로 이유에 대해서 ”최근 방송에서 좋은 모습만 비춰주는 게 너무 힘들었다”고 말했다. 
 
1992년 데뷔한 김건모는 ‘잠 못 드는 밤 비는 내리고’, ‘잘못된 만남’, ‘핑계’, ‘서울의 달’ 등의 히트곡을 낸 국민가수다. SBS TV 예능 프로그램 ‘미운 우리 새끼’에서 노총각의 실생활을 보여주며 재조명됐다.
 
최근에는 피아니스트 겸 작곡가 장지연씨와 혼인신고를 해 주목받았다. 두 사람은 내년 5월 중 결혼식을 올리기 위해 준비 중이다.
 
한영혜·권혜림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