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특감반원 휴대폰' 압수수색 영장 또 기각…경찰 "매우 유감"

중앙일보 2019.12.06 23:57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팀에서 활동하다 1일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는 이 건물 3층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정부서울청사 창성동 별관. 백원우 전 민정비서관 팀에서 활동하다 1일 숨진 채 발견된 검찰 수사관 A씨는 이 건물 3층에서 근무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경찰이 사인 규명을 목적으로 청와대 민정비서관실 출신 검찰 수사관 A씨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에 재신청했지만 또다시 기각한 데 대해 유감을 표했다.
 
경찰은 6일 "사회적 이목이 집중된 변사사건의 사망 경위 등을 명백히 하기 위해 2차에 걸쳐 휴대폰 내용을 확인하기 위한 압수수색영장을 신청했다"면서 "불과 4시간만에 검찰이 또 다시 불청구하여 사망경위 규명에 차질을 야기한 점에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앞서 이날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어제 압수수색영장 신청을 기각한 이후 (경찰이 다시 신청한 휴대전화)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할 만한 사정 변경이 없다"며 두번째 기각 사유를 밝혔다.
 
검찰은 지난 2일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씨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이에 서울 서초경찰서는 A씨의 사망 원인 규명을 위해 휴대전화가 필요하다고 보고 지난 4일 압수수색 영장을 신청했으나, 5일 검찰이 기각했다.
 
첫 영장 기각 당시 검찰은 "해당 휴대전화는 선거 개입 등 혐의와 변사자 사망 경위 규명을 위해 적법하게 압수되어 검찰이 조사 중"이라며 "변사자 부검 결과, 유서, 관련자 진술, 폐쇄회로(CC)TV 등 객관적인 자료와 정황에 비춰 타살 혐의점을 인정하기도 어렵다"고 밝혔다.
 
이에 경찰은 이날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전화 분석 내용 확보가 필요하다"며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으나, 또다시 영장이 기각된 것이다.
 
이후 경찰은 "법적, 제도적으로 가능한 모든 수사절차를 검토하여 알려드릴 것"이라고 밝힌 상태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