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르켈, 취임 후 처음으로 아우슈비츠 찾아

중앙일보 2019.12.06 23:11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로이터=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아돌프 히틀러 나치 정권의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메르켈 총리는 지난 2005년 첫 취임 후 지금까지 여러 나치 강제수용소를 방문했으나 폴란드에 세운 폴란드 남부 크라프트 지방의 오시비엥침 소재 수용소를 방문한 것은 처음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메르켈 총리는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재단 설립 10주년을 기념해 이곳을 찾았다. 그는 강제수용소 입구를 통과해 유대인들이 처형당했던 '죽음의 벽'에 헌화하고 묵념했다.
 
독일에서는 헬무트 슈미트 전 총리가 1977년, 헬무트 콜 전 총리가 1989년과 1995년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강제수용소를 방문한 바 있다.
 
메르켈 총리는 이스라엘 예루살렘의 홀로코스트 추모관인 야드바셈에도 지금까지 4차례 방문했다.
 
히틀러 나치 군대는 2차 대전 당시 점령한 폴란드의 남부 화학공업도시에 세운 이 아우슈비츠-비르케나우 단지에서 110만 명을 살해했다. 이 중 23만여 명은 어린이들로 추정된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AFP=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6일(현지시간) 아우슈비츠 수용소를 찾아 희생자들을 기렸다. [AFP=연합뉴스]

 
권혜림 기자 kwon.hyer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