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 기각에…경찰, 수사관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 재신청

중앙일보 2019.12.06 18:26
[연합뉴스TV]

[연합뉴스TV]

경찰이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 밑에서 행정관으로 일했던 고(故) A 검찰수사관의 휴대전화 압수수색 영장을 검찰에 재신청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6일 입장문을 내고 "경찰은 변사사건 수사를 위해서는 검찰에서 포렌식 중인 휴대폰 분석 내용 확보가 반드시 필요하다고 판단해 압수수색 영장을 재신청했다"며 "변사자의 행적 등 사건 수사를 위해 휴대폰 저장 내용을 확보하려는 것"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5일 "경찰이 신청한 압수수색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며 영장을 기각했다. 
 
검찰은 지난 2일 법원에서 압수수색 영장을 발부받아 A 수사관의 휴대전화를 확보했다. 아이폰인 이 휴대전화는 대검 디지털 포렌식 센터에 맡겨졌으나 잠금장치가 걸려 있어 이를 해제하는 데 애를 먹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A 수사관은 지난 1일 오후 3시쯤 서울 서초동 한 지인 사무실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그는 김 전 시장의 주변을 수사한 황운하 대전경찰청장(전 울산경찰청장)이 직권남용 등 혐의로 고발된 사건과 관련해 사망 당일 오후 6시 참고인 조사를 위해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