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빈X손예진X서지혜X김정현이 '사랑의 불시착'에 끌린 이유

일간스포츠 2019.12.06 17:09
'사랑의 불시착'

'사랑의 불시착'

현빈과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이 ‘사랑의 불시착’만이 지닌 매력과 작품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오는 14일 토요일 오후 9시 첫 방송되는 tvN 새 토일극 ‘사랑의 불시착’은 어느 날 돌풍과 함께 패러글라이딩 사고로 북한에 불시착한 재벌 상속녀 손예진(윤세리)과 그녀를 숨기고 지키다 사랑하게 되는 북한 장교 현빈(리정혁)의 절대 극비 로맨스를 그린다.  
 
극 중 북한 특급 장교 리정혁 역을 맡은 현빈은 “우선 대본이 무척 재미있었다”고 ‘사랑의 불시착’의 매력 포인트를 꼽으며 앞으로 펼쳐질 예측 불가능한 스토리와 흥미진진한 전개에 대한 흥미를 더했다. 또한 “제가 잘 표현할 수 있는 부분이 많은 작품이 아닐까 생각했다”고 덧붙여, 강인하고 빈틈없는 원칙주의자지만 내면에는 따뜻함과 인간미를 지닌 리정혁 캐릭터와 200% 싱크로율을 예고하기도 했다.
 
패션 브랜드 CEO이자 재벌 3세 상속녀 윤세리 역을 맡아 활약하는 손예진 역시 마찬가지로 “대본이 재미있었다. 대본을 읽으며 웃음을 참지 못했다”고 답했다. 덧붙여 “아주 오랜만에 로맨틱 코미디를 제대로 보여줄 수 있는 완벽한 작품이라 생각해, 작품을 선택하는 데 주저함이 없었다”며 손예진만의 매력으로 탄생시킬 사랑스러운 윤세리 캐릭터와 그녀가 그려나갈 절대 극비 로맨스에 대한 기대를 끌어올렸다.
 
서지혜는 극 중 유학파 첼리스트이자 완벽한 스펙을 갖춘 평양 ‘맵짠녀(퀸카)’ 서단 역을 맡았다. 그녀는 “우리가 쉽게 접하지 못했던 북한 사람들의 이야기를 다루고 있다는 점이 독특하면서 재밌게 다가왔다”고 ‘사랑의 불시착’에 끌린 이유를 밝혔다. 뿐만 아니라 “모든 인물이 살아 움직이는 것처럼 다가와서 좋았다”며 등장인물들이 지닌 각양각색의 매력과 케미스트리를 드라마의 관전 포인트로 꼽았다.
 
사람을 홀리는 화려한 언변의 소유자이자 재벌가 사교계에 혜성처럼 등장한 젊은 사업가 구승준 역을 맡은 김정현 역시 독특한 설정에 매력을 느꼈다고 전했다. 그는 “우리가 잘 알지 못하는 북한의 생활 속에서 우여곡절을 넘어가는 주인공의 전개가 신선하게 다가왔다”고 말하며, “극과 극의 상황이 혼재돼 있지만, 이질적이지 않고 잘 혼합되어 있어 느낌이 새로웠다”고 덧붙여 ‘사랑의 불시착’만이 보여줄 독보적인 분위기에 이목을 집중시켰다.
 
‘사랑의 불시착’은 ‘별에서 온 그대’, ‘프로듀사’, ‘푸른 바다의 전설’ 등을 집필한 박지은 작가의 신작으로 ‘굿 와이프’, ‘라이프 온 마스’, ‘로맨스는 별책부록’ 등 장르를 불문하고 세련된 연출력을 선보인 이정효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이와 함께 현빈, 손예진, 서지혜, 김정현, 오만석, 김영민, 김정난, 김선영, 장소연 등 믿고 보는 배우들이 대거 합류해 폭발적인 시너지로 시청자들을 찾아갈 예정이다.  
 
박정선 기자 park.jungsun@jtbc.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