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때 연매출 100억…홍석천 이태원 식당 또 문 닫았다

중앙일보 2019.12.06 17:07
홍석천. [일간스포츠]

홍석천. [일간스포츠]

 방송인 홍석천이 6일 서울 이태원에서 14년간 운영해온 식당을 폐업한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지난 14년간 이태원 마이타이를 사랑해주신 분들께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며 “마이타이는 12월 9일까지만 영업을 하고 문을 닫는다”고 밝혔다.  
 
그는 “마음이 참 슬프다”며 “하나하나 제가 다 만들어놓은 공간인데 이제 없어진다는 게, 돈을 떠나 이 공간을 거쳐 간모든 사람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싶다”고 말했다.
 
폐업 이유는 밝히지 않았다. 그는 “여러 가지할 말은 많지만 좀 후에 제가 괜찮을 때 말씀 드리겠다”고만 했다.  
 
이번 폐업으로 홍석천이 이태원에서 운영하는 식당은 1곳만 남았다. 구리와 경리단에도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외롭지만 버텨보겠다”며 “구청에서 명명한 세계음식거리라는 이름은 이제 포차거리라고 이름을 바꿔야 할 것 같다. 골목은 그렇게 변한다”고 말했다.
 
홍석천은 지난 1월에도 이태원 식당 2곳을 폐업했다. 그는 당시 언론인터뷰에서 “임대료 폭등과 최저임금제 여파로 영업에 어려움을 겪었다”고 설명했다.  
 
홍석천은 한때 이태원에서만 식당을 9개까지 운영하며 연 매출 약 100억원을 기록하는 등 신흥 부자로 이름을 날렸다. 그는 과거 한 방송에서 “9개 레스토랑 중 (수익성에서는) 3개만 효자”라고 밝혔었다.
 
추인영 기자 chu.inyo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