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 개최 기간 앞당겨 개최 예정

중앙일보 2019.12.06 13:34
.

.

기계와 스마트화의 융합으로 더욱 발전된 스마트기계와 제조업의 미래 공장인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제13회 2020 한국국제기계박람회(KIMEX 2020)’가 내년 5월 19일부터 22일까지 창원컨벤션센터(CECO)에서 개최된다.
 
경상남도와 창원시가 주최하고 한국기계산업진흥회(회장 손동연)가 주관하는 이번 전시는 경남 지역경제 조기 활성화에 앞장서기 위해 개최시기를 기존 10월에서 5월로 변경해 새로운 수요를 창출할 예정이다.
 
특히, 금번 전시회는 지방 지역 최초 ‘스마트공장 데모장비’를 유치(최대 100부스 규모)해 경남도 내 기업의 제조업르네상스를 위한 스마트공장 이해 확대에 기여할 예정이다. 또한 전시장 내 오픈형 세미나장에서 스마트공장 설명회를 개최해 참관객과 호흡하는 현장 분위기를 마련할 것으로 기대된다.
 
일본, 미국, 독일 등 15개국 170개사가 참가하고, 500부스 규모로 개최 추진할 ‘한국국제기계박람회’의 전시분야는 금속가공&기계기술, 오토메이션&스마트팩토리, 측정&검사기술, 에너지절감&냉난방기술, 부품&소재기술 등 6개 핵심분야로 구성되며, 경남지역을 선도하는 스마트가공기계(공작기계)를 비롯해 스마트공장의 핵심인 솔루션(IOT, PLM, 센서 등) 등 기계 관련 핵심기술과 솔루션을 관람할 수 있다.
 
또한, ‘스마트공장 데모장비관’은 스마트공장의 협력기업(5G, IOT, 센서, 기계장비 등)들과 샵인샵(Shop-in-Shop) 형태의 전시구성을 통해, 관람객으로 하여금 한눈에 이해할 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한다.
 
경상남도 기계산업의 과거와 현재를 함께해 온 제13회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새로운 제조업의 미래 ‘제조업의 르네상스’를 위한 마케팅 지원의 중추 역할을 수행하며 제조업의 미래모습제시에 기여할 예정이다.
 
지방 최초전시이자 역사를 자랑하는 기계류 전문전시회로서 기계산업 마케팅의 첨병 역할을 하고 있는 ‘한국국제기계박람회’는 내년에도 2만여명의 관람객과 약 5억불의 계약 및 상담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경남도 내 제조업체 및 부산, 울산, 경남 등 인근제조업체 담당자들을 초청해 스마트 공장에 대한 이해도를 제고하고, 참가업체로 하여금 높은 전시성과와 만족도를 제시할 것이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