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가짜 기자 내쫓는다"며 전국 기자증 바꾸는 중국의 속내

중앙일보 2019.12.06 12:33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2019년판 중국기자증 [중국기자망 캡처]

“네이멍구 방송국은 기자와 지방 주재 기구를 엄격히 관리하지 않아, 먀오잉춘(苗迎春) 전 중부지역 지국장이 여론을 조작하는 위법활동으로 경제와 사회질서를 엄중히 파괴하도록 조장했다. 이에 귀 기관을 엄중히 경고하며 벌금 3만 위안(506만원)의 행정처분을 내리고, 신문기자증 심사와 발급을 중단한다.”
지난달 29일 중국의 모든 신문과 방송, 인터넷 매체 및 출판물을 감독하는 국가신문출판공서가 운영하는 ‘중국기자망’ 웹사이트에 올라온 공고다. 현금 118억원, 자산 270억원, 부동산 74채, 티베트 사자개 7마리, 독일산 셰퍼드를 보유했던 30년 가짜기자의 말로다. 먀오전 지국장은 이미 지난 7월 법원에서 무기징역형을 판결받았다. 관리책임을 물어 해당 방송국까지 소속 기자의 기자증 교체 전면 중단이라는 철퇴를 맞았다.

5년마다 교체…자격 경력 판별 QR코드 인쇄
‘시진핑 사상’ 시험, 비밀유지 서명해야 자격
가짜기자 방치 내몽고방송국 기자증 교체 중단

국가신문출판공서는 지난 2일부터 중국의 모든 기자를 대상으로 기자증 교체를 시작했다. 중국 내 모든 정식 기자는 내년 3월 31일까지 새로운 기자증을 발급 받아야 한다. 2014년 판 기존 기자증은 4월부터 효력을 잃는다.  
2019년 판 신규 기자증은 일반 여권과 비슷하다. 가로 77㎜, 세로 107㎜ 크기의 붉은색 표지에는 금색 중국 국가 휘장과 ‘신문기자증’ 글자가 중국어와 영문으로 새겨졌다. 내지는 네 페이지. 해당 기자의 자격과 경력을 확인할 수 있는 QR코드가 인쇄된다.
명목은 가짜기자 퇴출이지만 실상은 언론통제다. 까다로운 올해 기자증 교체 조건은 통제에 방점이 찍혔다. ▷국가의 법률법규, 뉴스 기율, 뉴스직업도덕을 준수하고, ▷전문대 이상의 학력에 국무원 관련 부문이 인정한 뉴스 취재편집 자격을 취득한 자로, ▷뉴스 기구의 편제 안에서 취재 편집 업무를 하거나 공채로 채용돼 해당 업무를 수행하는 자로 1년 이상 경력자, ▷소속 뉴스 기구와 비밀 유지 보증서와 직무상 취득 정보 비밀유지 합의서에 서명한 자, ▷2019년 뉴스 취재 편집 자격 고시에 합격한 자로 제한된다. 이상 다섯 가지 조건을 모두 충족시켜야 비로소 기자증 발급 심사 대상이 된다. 특히 올해 자격고시에는 이른바 ‘시진핑 사상’이 추가됐다. 정부 감시와 비판보다 당의 노선을 추종하고 선전 업무를 강화하겠다는 취지다. 100점 만점에 80점이 합격선이다.
특히 올해는 세 가지 심사가 강화됐다고 홍콩 명보가 6일 지적했다. 첫째, 기자증 신청 인원의 자격과 학력 위조다. 둘째, 보도를 사칭한 갈취나 유상 보도 행위다. 개별 기자가 부정적인 보도를 내세워 협박과 갈취하는 사례를 막겠다는 취지를 내세웠다. 셋째, 가짜뉴스다. 인터넷에 떠도는 정보의 사실을 확인하지 않고 전재해 생기는 가짜뉴스를 쓴 기자도 기자증 발급 대상에서 제외된다.  
중국의 기자 관리는 1989년 기자증 제도를 도입한 이후 갈수록 엄격해지는 추세다. 2009년부터 5년마다 갱신하도록 규정했고, 2014년에는 평가 시험제도가 추가됐다.  
매체의 비리와 정정보도까지 중국기자망에 꼼꼼히 게재된다. 기자증의 교체 신청과 발급, 진위 검사도 인터넷을 통해 이뤄진다. 중국에서 가짜 기자의 판별은 중국기자망(http://press.nppa.gov.cn)에서 가능하다.
베이징=신경진 특파원 shin.kyungj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