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추미애 빠져 김빠진 복귀식? 오세훈에 "허탈하냐" 물었더니

중앙일보 2019.12.06 12:15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왼쪽)과 오세훈 전 서울시장 [연합뉴스]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법무부 장관 지명 소식이 들리자, 야권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회자가 됐다. “아쉽겠다. 허탈하겠다”는 얘기였다. 
 
그도 그럴 것이 오 전 시장은 내년 4·15 총선에서 추 의원을 잡고 ‘화려한 복귀식’을 치르려던 참이었다. 민주당 대표를 지낸 5선 중량급 의원을 잡고, 험지인 서울 광진을에서 이길 경우 오 전 시장의 정치적 입지가 탄탄해질 거란 주장도 정치권에선 나왔다. 지역에선 “오 전 시장이 하도 부지런히 뛰어다녀 추 의원도 신발끈을 조이게 됐다”는 얘기도 돌았다. 그런데 추 의원이 입각하고 내년 총선에 나오지 않으면 그런 구상이 어그러지게 된다. “오 전 시장이 아쉽겠다”는 말이 나온 배경이다.
 
하지만 오 전 시장은 6일 중앙일보와의 통화에서 “아쉽다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고 했다. 
 
아쉬움이 있나
아쉽다 아니다라는 생각을 해본 적이 없다. 그런 생각보다도 시종 하던대로 묵묵히 계속 한다는 생각이다. 지금까지 꾸준히 열심히 해오던 것처럼 (지역구 활동을) 계속 하겠다는 마음 뿐이다.
 
이낙연 총리의 광진을 출마설도 나온다
누가 오더라도 하던대로 할 뿐이다
 
“하던대로 꾸준히”를 강조하는 설명처럼 오 전 시장은 지역구 표밭 다지기에 에너지를 쏟고 있다. 스스로를 ‘소대장’에 비유할 정도다. 오 전 시장은 김세연 의원 불출마 직후인 지난달 19일 ‘수도권의 바닥을 아십니까?’라는 글을 통해 “전도양양한 젊은 정치인의 자기희생적 결단으로 기회가 왔는데, 좋은 소재를 발화점으로 만들지 못하는 화석화된 정당”이라고 당 내부를 꼬집었다. 그러면서 “사단장님 한걸음 한걸음에 수천 병력의 생사가 왔다 갔다(한다). 일선에서 죽어라 뛰는 야전군 소대장은 야속할 뿐”이라며 자신을 소대장에 비유했다. 사단장은 황교안 대표를 지칭한 것으로 풀이 된다.
 
다만 오 전 시장은 지난달 23일 단식 중인 황 대표를 찾았다. 당시 오 전 시장은 “참으로 쉽지 않은 결단이다. 단식이 장기화될 것 같아 걱정이 깊다”고 했다.
 
한영익 기자 hanyi@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