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기현 첩보' 최초 제보자, 송병기 부시장 집무실 압수수색

중앙일보 2019.12.06 09:12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서울중앙지검 관계자들이 6일 오전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실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뉴스1]

 
 
김기현 전(前) 울산시장에 대한 청와대 하명수사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6일 송병기 울산시 경제부시장의 집무실을 압수수색했다.
 
서울중앙지검 공공수사2부는 이날 오전 8시 50분 울산시청 본관에 있는 송 부시장 집무실에 수사관 4~5명을 보내 압수수색을 진행하고 있다.
 
송 부시장은 이날 연가를 내고 출근하지 않았다.
 
송 부시장은 김 전 시장 관련 비위 의혹을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최초 제보한 인물로 송철호 울산시장의 최측근이기도 하다.
 
그는 5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장선거를 염두에 두고 김 전 시장 측근 비리사건을 제보했다는 일부 주장은 제 양심을 걸고 전혀 사실이 아니다”고 부인했다.
 
또 청와대 민정비서관실에 전달한 제보 내용에 대해서도 “언론과 시중에 떠돈다는 일반화된 내용을 중심으로 얘기를 나눴다”고 주장했다. 
 
박광수 기자 park.kwangsoo@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