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건 아스널이 아냐"…9연속 무승, 10위 추락

중앙일보 2019.12.06 09:00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9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며 추락을 거듭했다. [사진 아스널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9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며 추락을 거듭했다. [사진 아스널 인스타그램]

잉글랜드 프로축구 아스널이 9경기 연속 무승에 그치며 추락을 거듭했다. 
 

프리미어리그서 브라이튼에 1-2 패배
융베리 감독대행 체제 2연속 무승

아스널은 6일(한국시간)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트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 15라운드에서 브라이튼 앤 호브 알비온에 1-2로 졌다.
 
아스널은 전반 36분 아담 웹스터에게 선제실점했다. 후반에 알렉상드르 라카제트가 동점골을 뽑아냈지만, 후반 35분 닐 모페이에게 실점했다.
 
아스널은 4승7무3패(승점19)를 기록, 리그 10위에 그쳤다. 아스널은 지난달 29일 우나이 에메리 감독을 경질하고 프레드릭 융베리 감독대행을 선임했다.
 
하지만 융베리 감독대행 체제에서도 아스널은 1무1패에 그쳤다. 아스널은 최근 각종대회에서 9경기 연속 무승에 그쳤다.
아스널은 에미리 감독을 경질하고 융베리 감독대행에 지휘봉을 맡겼지만 2경기 연속 무승에 그쳤다. [사진 아스널 인스타그램]

아스널은 에미리 감독을 경질하고 융베리 감독대행에 지휘봉을 맡겼지만 2경기 연속 무승에 그쳤다. [사진 아스널 인스타그램]

아스널은 아르센 웽거 감독 시절이던 2003-04시즌 리그 무패 우승을 차지했다. 리버풀, 맨체스터시티, 첼시, 토트넘,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와 함께 빅6로 손꼽히던 팀이었다. 하지만 아스널은 에미리 전 감독 시절 잦은 포메이션 변화로 혼돈을 겪었다. 불안한 수비는 계속 흔들렸다. 선수들은 자신감이 떨어진 모습이다. 
 
융베리 감독대행은 “하프타임 때 우리는 ‘이건 아스널이 아니다. 최선을 다해야해’라고 말했다”면서 “실망스럽지만 계속 앞으로 나아가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영국 현지 언론들은 아스널 차기 사령탑 후보로 마시밀리아노 알레그리(전 유벤투스 감독), 미켈 아르테타(맨체스터 시티 코치), 브랜든 로저스(레스터 시티 감독) 등을 거론하고 있다. 
 
박린 기자 rpark7@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