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3000억 흑자 된 1000억 적자···코레일, 성과급 환수 무슨일

중앙일보 2019.12.06 06:22
[연합뉴스]

[연합뉴스]

한국철도(코레일)가 지난해 회계 결산 오류에 대한 후속 조치로 관련자 전원 해임 등 중징계하기로 했다.  

 
한국철도는 2018년도 회계 결산 과정에서 3000억원 가까운 흑자를 냈다고 산정했지만 실제로는 1000억원 가까운 적자를 낸 것으로 최근 감사원 감사결과 드러났다. 
 
한국철도는 이와 관련 지난 4일 기획재정부로부터 성과급 환수 및 징계 요구 결정을 통보받은 뒤 손병석 사장 지시로 자체 감사에 들어가 회계담당 처장에 대한 해임 조처에 착수했다고 5일 밝혔다.  
 
당시 부사장, 감사 등 임원 6명은 지난 6월 이미 사직했다.
 
성과급은 관련 임원들의 경우 50%인 1인당 평균 2200만원을 환수하며, 직원들이 받은 성과급의 7.5%에 해당하는 총 70억원을 환수할 예정이다.
 
또한 회계 시스템 전반에 대한 특별 감사와 함께 재발 방지를 위한 강도 높은 조치도 취하기로 했다.
 
구체적으로 부사장 관할 회계체계 개선 태스크포스를 신설하고 공인회계사 등 인력을 보강할 예정이다. 회계서류 작성 시 외부회계법인과 공동 작업한 뒤 결과에 대해 다시 외부감사로 검증을 받는 이중 회계체계도 구축한다.  
 
아울러 중요 회계처리는 투명하게 공시하고 회계 관계 직원에 대한 의무교육도 시행할 계획이다.  
 
손 사장은 “공기업으로서 있을 수도 없고 있어서도 안 되는 일이 발생한 만큼 조직 전체 기강을 바로 세울 수 있는 자정 노력이 필요하다”며 “책임자는 지위고하를 막론하고 엄중히 조치해 다시는 불미스러운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고 밝혔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